연결 가능 링크

힐 차관보 ‘북 핵 신고서 제출 뒤 곧바로 6자회담 개최’


북한의 핵 신고서가 제출되면 곧바로 차기 6자회담이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북 핵 6자회담의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20일 중국 베이징에서 우다웨이 중국 측 수석대표를 만나고 난 뒤 이같이 말했습니다. 서지현 기자가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미국의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는 20일 중국 베이징에서,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서가 제출된 뒤 빠른 시일 내에 차기 6자회담이 개최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에서 한-미-일 3국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을 마치고 이날 베이징에 도착한 힐 차관보는 중국 측 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을 만나 6자회담 일정과 북한의 핵 신고서 제출 문제 등을 논의하고 난 뒤 그같이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6자회담 개최 시기의 구체적인 날짜에 대해서는 현재로서는 빠른 시일 이내라는 말 외에는 밝힐 단계가 아니라면서, 북한이 핵 신고서를 제출한 뒤 곧바로 6자회담을 열어 북 핵 2단계를 마무리하고 3단계로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우 부부장에게 한-미-일 3국 수석대표 회동 결과를 설명하고, 미국의 테러지원국 해제 문제 등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힐 차관보는 21일 광저우를 방문한 뒤 23일 다시 우다웨이 부부장과 만날 예정입니다.

힐 차관보는 베이징 방문에 앞서 일본 도쿄에서 한국 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함께 고무라 마사히코 일본 외상을 면담한 뒤 기자들에게, 현재 6자회담이 중요한 시기를 맞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특히 현 상황은 중국이 6자회담 의장국으로서 협상을 진전시킬 수 있을지를 가늠할 중요한 시기라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구체적인 일정을 말할 수는 없지만 북한으로부터 곧 핵 신고서를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동안 이 문제와 관련해 상당히 많은 일을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숙 본부장은 북한의 핵 신고가 비핵화 3단계로의 이행에 중요한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신고가 현재 우리가 직면하고 있는 여러 가지 상황을 해결하는 데 있어서 스타팅 포인트라고 생각합니다."

고무라 일본 외상은 북한의 핵 신고가 당초 기대처럼 완전하지 않을 수도 있음을 내비쳤습니다. 고무라 외상은 일본 정부는 북한 핵무기의 폐기를 위해서는 완전한 핵 신고가 필요하다고 믿는다면서, 그러나 비핵화라는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서는 장벽을 조금 낮추더라도 교착상태를 완화하고 앞으로 나가는 것이 더 낫다는 견해도 있다고 말했습니다.

고무라 외상은 이어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해제하는 문제와 관련, 그렇게 되지 않을 것으로 믿는다면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이 오는 26일 일본을 방문하면 일본의 입장을 다시 한 번 촉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 국무부는 20일 북한의 핵 신고가 임박했음을 거듭 확인하며, 차기 북 핵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에서 북한이 핵 신고 목록을 제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션 맥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 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곧 핵 신고를 할 것이라는 정황이 있다면서 그러나 아직 차기 6자 수석대표 회담 계획이 잡혀있지 않으며 아마도 다음에 6자 수석대표 회담이 열릴 때 북한은 중국 측에 핵 신고 목록을 제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이어 북한이 핵 신고를 하면 상황이 어떨지에 대해 긍정적인 전망을 갖고 있다면서, 그러나 북한은 아직 중국 측에 핵 목록을 제출하지 않았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