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물가인상으로 정치적 압박에 처한 아시아 국가들 (E)


아시아 국가 정부들이 치솟는 물가로 인한 압박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성난 시민들은 식료품과 휘발유 값 인상에 항의해 시위에 나서고 있고 정치인들은 새로운 재정긴축 정책을 어떻게 시행할 것인가 하는 논쟁에 여념이 없기 때문입니다.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인도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태국, 그리고 한국 등을 포함한 아시아 국가 국민들이 휘발유와 식료품 값 인상을 더 이상 참을 수 없다며 분노를 표시하고 있습니다. 지난 한 달 동안 시위 열기가 한층 고조돼, 시위대가 차량 행렬을 막고 심지어 유류와 식료품 공급의 흐름을 방해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이들중 많은 국가 정치인들 역시 물가 인상 여파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물가 상승으로 각국 정부들은 오랫동안 제공해온 유류 보조금을 삭감해야 하는 처지입니다.

호주에 소재한 로우이 국제정책기구의 마크 설웰 프로그램 국장은 유가가 배럴당 130달러를 상회하는 상황하에서 유류 보조금이 삭감될 수 밖에 없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설웰 국장은 “각국 정부가 유가와 식료품 값 인상 부분을 부담하기 위해 우선 보조금을 제공하겠지만 그같은 상황이 장기간 계속되면 정부의 재정 부담이 과도해 질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여러 국가 정부들이 직면한 문제는 대부분의 물가인상이 국소 지역에 한한 것이 아닌 세계적인 현상이라는 사실입니다. 원유의 국제수요 증가, 공급의 병목현상, 그리고 국제통화정책 등이 모두 유가 상승의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으며, 수요에 비해 부족한 식량 공급 상황은 식품가격 인상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정부로서는 그만큼 운신의 폭이 줄어들고, 장기간 휘발유와 식료품 등에 보조금을 지급해온 나라들은 예산 부담을 줄이기 위해 보조금 삭감이나 세금 인상 조치를 취하거나, 혹은 재정 적자를 감수할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예를 들어 유류 보조금으로 1백 70억 달러를 지출해야 하는 말레이시아 정부는 최근 휘발유 값을 41% 인상했으며 보조금 덕택에 그동안 싼 휘발유 값에 익숙했던 주민들은 즉각 시위에 돌입했습니다.

인도에서는 7년만에 최고 수준으로 뛰어오른 물가를 진정시키기 이해 정치인들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물가를 잡지 못할 경우 내년 총선에서 유권자들의 반발이 예상되기 때문입니다. 설웰 국장은 인도 정부 지도자들이 매우 어려운 상황에 처해 있다고 지적하고, 보조금 삭감 조치를 취했거나 물가 인상에 대처할 수 있을 만큼 재정이 충실하지 못한 국가 정부들이 가장 큰 저항과 정치적 격변에 직면한다고 말했습니다.

설웰 국장은 “보조금 등을 지급해 물가 인상을 완화하는 데는 재정압박으로 인한 한계가 분명한 한편, 물가 인상을 통제하지 못할 경우 유권자들의 심판을 받게 되는 정치적 댓가를 치러야 한다는 점 또한 명확하다”고 말했습니다.

홍콩 정치경제신용평가회사의 로버트 브로드푸트씨는 여러 나라 정부들이 물가 인상과 사회 불안 상황에 대처하면서 많은 실책을 범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브로드푸트씨는 “휘발유 소비자가격이 세계시장 가격 수준에 크게 못미치는 인도의 경우 정부의 유류 보조금 규모가 6백억 달러에 이른다”고 설명하고, “최근 유가 인상으로 시민들이 벌써 시위에 돌입한 점을 감안할 때 보조금을 추가로 삭감할 경우 인도정부는 큰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브로드푸트씨는 일부 국가들은 현 상황에 더 효과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인도네시아를 그 예로 들었습니다.

“ 인도네시아 대통령 역시 유류 보조금 삭감과 같은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하기는 했지만 빈민들에게는 현금을 지원하는 등 국민들이 받아들일 수 있는 방식을 택했다”는 것이 브로드푸트씨의 설명입니다.

인도네시아는 지난달 휘발유 소매 가격 30% 인상을 단행했습니다.

정부 지도자들을 비롯한 많은 이들이 물가가 곧 진정국면에 들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지만 설웰 국장은 이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설웰 국장은 “물가 인상은 공급에 영향을 끼쳐 물가 인하 효과가 있겠지만, 어떤 형태로든 공급차질에 대한 의혹이 확산되면 또다시 물가의 대폭 인상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인도와 인도네시아 등 다수의 아시아 국가들이 내년에 총선을 앞둔 가운데, 각 정부가 물가 인상에 어떻게 대처하는가에 따라 선거 결과가 달라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선출직 지도자들에게 대중의 지지보다 중요한 것은 없겠지만 대중의 인기를 얻기 위해 감당할 수 없이 큰 국가적 희생을 치러야 할 수도 있다고 많은 경제, 정치 분석가들은 경고하고 있습니다.

*****

Rising inflation is putting pressure on governments all over Asia, as angry citizens protest spiraling food and fuel costs and politicians bicker over how to handle new fiscal constraints. Naomi Martig reports from Hong Kong.



India, Indonesia, Malaysia, Thailand, South Korea - just a few countries in Asia where residents angry at surging fuel and food costs say they have had enough. Protests have gained steam in the past month, with demonstrators blocking traffic and in some cases disrupting the flow of fuel and food supplies.

Politicians in many of these countries also are struggling with inflation. Rising costs have forced governments throughout the region to reduce the subsidies they have long given on fuel.

Mark Thirlwell, program director for international economy at the Lowy Institute for International Policy in Australia, says subsidy cuts were bound to happen with oil prices holding over $130 dollars a barrel.

"Their initial reaction in many cases is to use subsidies to defray the impact of higher fuel prices, higher food prices," Thirlwell explained. "As that situation has been sustained for longer and longer and as you've actually seen prices bid up higher and higher, the budgetary burden has gotten greater in each case."

The problem for many governments is that most of the inflation problem is global, not local. High worldwide demand, supply bottlenecks and international monetary policy all help push up oil prices. And food prices are soaring because of tight supplies and rising demand.

That leaves governments with little room to maneuver, and in countries that have long subsidized fuel or food for their citizens, budgets are being overburdened, forcing leaders to do such things as cut subsidies, raise taxes or accept growing deficits.

In Malaysia, for example, government leaders recently raised fuel prices by 41 percent after being faced with $17 billion-bill to underwrite fuel subsidies. In a country used to cheap subsidized gasoline, protests erupted quickly.

In India, politicians are desperate to tame inflation - now at a seven-year high. If they fail, a voter backlash in next year's national elections is likely. Thirlwell says government leaders there are caught in a very difficult situation.

Thirlwell says governments that cut subsidies, or are not fiscally strong enough to handle the burden of rising inflation, face the strongest protests, and the strongest risks of political upheaval.

"On the one hand, it's fiscal pressures which say well our ability to sort of defray or provide subsidies or ameliorate these price increases is limited, on the other hand we know there is real political cost involved here if we let inflation get out of control because the voters will punish us for this," Thirlwell said.

Robert Broadfoot of the Political and Economic Risk Consultancy in Hong Kong says several governments are making a number of mistakes in handling inflation, and public concerns.

"In India, you have elections coming up and members of the ruling coalition don't want anything that is going to cost them votes, which means don't get rid of the subsidies," he said. "So the politicians are making mistakes and this is a time when the countries really can't afford it."

Broadfoot says the Indian government's bill for fuel subsidies is expected to be almost $60 billion this year, because the retail price remains far below the cost of oil. He says considering that citizens already have taken to the streets to protest recent price increases, the Indian government can expect more strife if it is forced to slash subsidies again.

Soaring fuel and food costs also are taking a toll on developed economies such as Hong Kong, where groups are demanding that the government freeze prices or reduce taxes. In South Korea, truck drivers blocked roads to air their frustration over rising fuel prices and lower incomes.

Some countries are handling the problems better than others. Broadfoot says Indonesia should be applauded, despite recent protests over cuts to fuel subsidies.

"The current president is taking some hard decisions, like they've really reduced their subsidies on fuel and yet he's done it in a way that's made it digestible for the population," Broadfoot noted. "He's giving poor Indonesian cash handouts, which make it a lot easier. So there have been protests but not of a scale that can bring the government down."

Indonesia raised retail fuel prices by 30 percent last month.

Many people, including government leaders, hope that relief will soon be in sight. But Thirlwell, like many analysts, warns not to expect inflation to slow.

"Over time, high prices will produce a supply response, and we'll see some of the sting out of current prices come out," Thirlwell said. "But, there are all these question marks of well if there is any disruption to supply, any questions on supply, then rather than a sort of a slight retreat in prices we actually have the potential for another big spike."

A number of Asian countries, including India and Indonesia, face elections in the coming year. How each government handles inflation will likely affect the next campaigns. Being popular with the public is usually a top priority for elected leaders. But many economists and political analysts warn such popularity can come at a higher price than some countries can affor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