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시아파 민병대 소탕작전 재개(E)


이라크 보안군이 남부지역에서 회교 시아파 민병대에 대한 소탕 작전을 재개했습니다.

이번 작전은 마이산 주와 주도인 아마라에서 감행됐습니다. 미군 당국은 이 지역이 이란산 무기의 밀반입 기지로 이용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마이산 주는 과격 시아파 지도자 모크타다 알 사드르와 그를 따르는 마흐디 민병대의 본거지 가운데 하나입니다. 사드르의 측근들은 민병대원들이 이라크 정부군에 저항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습니다.

이라크 보안군은 지난 며칠동안 이 지역의 민병대원들에게 무기를 버리고 투항할 것을 종용해왔습니다.

*****
Iraqi security forces have launched a new crackdown against Shi'ite militias in the southern part of the country.

The operation began today (Thursday) in Maysan province and its capital Amarah, a region U.S. commanders say is used as a base to smuggle weapons from neighboring Iran. Over the past days Iraqi security forces have urged fighters in the area to hand over their weapons.

Maysan province also is a stronghold of radical Shi'ite cleric Moqtada al-Sadr and his Mahdi Army militia. Sadr aides have said his followers will not resist Iraqi forces.

The operation is the latest effort by Iraqi Prime Minister Nouri al-Maliki to combat Shi'ite militias. It follows similar crackdowns in the southern city of Basra and in Baghdad's Sadr City.

In northern Iraq today, coalition forces say they detained 21 suspected terrorists during operations targeting al-Qaida in Iraq.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