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AO, 버마 벼 농사 태풍 피해 입어 (E)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는 지날달 태풍 나르기르가 휩쓸고간 버마에서 수천명의 농부들이 벼를 심기 위해 긴급 도움을 필요로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고누마 히로유키 FAO 아시아 부국장은 많은 버마 농부들이 태풍 나르기스로 인해 종자와 비료, 농기구, 소와 말 등을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FAO는 약 5만2천명의 버마 농부들이 도움이 없이는 종자를 심을 수 없다고 추산하고 있습니다. FAO는 장마철 동안 버마 농부들이 2차로 벼 종자를 심기 위해서는 약 8천3백만 달러가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FAO 자문관인 알버트 리버그 씨는 버마 농부들이 도움을 필요로 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농경지에 대한 피해는 처음 예상보다는 덜 심각하다고 말했습니다. 리버그 자문관은 나르기스 태풍 피해로 인해 올해 버마 벼 생산의 2%가 감소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

The United Nations Food and Agriculture Administration says thousands of Burmese farmers urgently need help to plant vital rice crops as they struggle to recover from last month's deadly cyclone.

The FAO's deputy regional representative, Hiroyuki Konuma, says many farmers lost seeds, fertilizer, farming tools and draught animals when Cyclone Nargis ripped across the country's agricultural belt last month.

The FAO estimates some 52-thousand farmers will not be able to plant new crops without help. It says some 83 million dollars is needed to help Burmese farmers plant a second crop of rice during the monsoon season.

But while farmers need help, one FAO consultant, Albert Lieberg, notes that the damage to fields is not as bad as originally expected. Lieberg says damage from the storm is likely to trigger a two percent shortfall in rice output this year.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