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6.15 8주년 기념행사 개최


2000년 제1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채택된 6.15 선언 8주년을 기념하는 행사들이 15일 남과 북에서 열렸습니다. 정부 당국 대표단이 제외된 남북 공동행사가 금강산에서 진행되는 가운데, 서울에서는 1천여명 이상의 사람들이 모여 이명박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했습니다. 자세한 소식입니다.

6.15 공동선언 8주년을 맞아 남북 공동행사가 15일 금강산에서 개최됐습니다.

남측 인사 260여명, 북측 100여명, 해외측 70 여명이 참가한 ‘6.15공동선언 발표 8돌 기념 민족통일대회’는 민족대회와 공동위원장 회의, 연회, 남북교류 관련 사진 전시회가 16일 까지 진행됩니다. 한국에서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리는 6.15 공동행사에 남북한 당국 대표단은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15일, 남측과 북측 및 해외대표단은 한 목소리로 6.15 및 10.4선언의 수용과 실천을 촉구했습니다.

백낙청 6.15 남측위원회 상임대표는 이날 금강산 문화회관에서 축사를 통해 "6.15공동선언과 10.4선언 자체가 경시되고 있는 작금의 풍조에 대해 더욱 아쉬움과 통탄을 금할 수 없다” 며 "현재의 남북관계가 일시적인 경색으로 끝날지, 아니면 천추의 죄과로 남을지는 무엇보다도 6.15공동선언과 10.4선언에 대한 존중 여부에 달렸다"고 지적했습니다.

안경호 북측위원회 위원장은 "민족 최고 공동의 통일 문건인 6.15선언과 10.4선언을 짓밟고 우리민족끼리 정신을 훼손하고 이를 부정하거나 뒤집을 권리는 우리 민족 누구에게도 없다"며 "비핵개방3000과 실용주의로 북남관계의 새판을 짜겠다고 하는 것은 지난 8년 동안의 북남관계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이명박 정부를 비난했습니다.

이어 곽동의 6.15해외위원장은 연설에서 당초 원고에 없는 남쪽정세를 언급하며 "남녁 각지에서 활활 타오르는 촛불이야말로 민심을 반영한다"고 말했고, 이 발언에 대해 남측 참가자 중 종교계와 시민사회 대표 참가자 20여명이 행사장에서 집단 이탈했습니다.

한편,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는 금강산에서 열리는 남북 공동행사와는 별개로15일 낮 서울 종로 보신각 앞 광장에서 ‘6.15 공동선언 발표 8돌 기념행사’를 열었습니다.

민주노동당, 민주노총, 전교조 등 1천여명의 단체 관계자와 대학생들이 모인 이번 행사에서 상당수의 참가자들은 현 정부의 대북 정책을 비판했습니다.

6.15 남측위 상임고문인 김상근 목사는 기념사를 통해 “이명박 정부가 대북관계를 막아서기만 한다면, 그래서 긴장이 조성된다면, 그래서 총성을 울리게 된다면 국민은 다시 촛불을 들 것”이라며 대북 정책의 수정을 요구했습니다.

또 금강산 행사에 참석하려다 통일부에 의해 방북이 불허된 이규재 범민련 남측본부 의장은 “총체적으로 잘못된 이명박 정부의 정책이 광우병 쇠고기라는 고리를 통해 분출됐다”며 “쇠고기 문제는 민족 자존심, 자위의 문제로 이 문제는 총체적으로 민족이 자주권을 갖지 못한 데서 연유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행사에서는 6.15선언 지지 및 10.4 선언 고수, 민족 분열 책동 저지, 외세간섭 배제 및 자주권 수호 운동 강화, 국내외 정당, 단체와 연계 강화 등을 골자로 한 남.북.해외 공동 결의문이 낭독됐으며 이후 공연이 이어졌습니다.

참가자들의 상당수는 행사 이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미국산 쇠고기 수입 반대 및 재협상을 요구하는 촛불집회에 합류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