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일 3국 외무장관 회담 정례화 추진


내일(14일)부터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한국과 중국, 일본 3개국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의 정례화가 추진됩니다. 이번 회담은 일본 정부가 북한에 대한 경제제재 일부를 해제하기로 발표한 가운데 열리게 돼 주요 현안 중 하나인 북 핵 문제 논의의 진전 여부가 주목됩니다. 자세한 소식을 서울에 있는 VOA 김규환 기자를 전화로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문) 내일 도쿄에서 열리는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서 한·중·일 3국 외교장관 회담의 정례화를 추진할 예정이라는데, 구체적으로 전해주시죠?

네, 제2차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이 내일 일본 도쿄에서 개최됩니다.

유명환 한국 외교통상부 장관과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고무라 마사히코 일본 외무장관은 이날 일본 외무성 이이쿠라공관에서 만나 외교장관 회담을 진행합니다.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이 열리는 것은 지난해 6월 제주도 회담 이후 1년만입니다.

서울의 한 외교소식통은 이날 “이번 회담에서 한·중·일 외교장관은 3국 외교장관 회담의 정례화를 추진할 예정”이라면서 “3국 외교장관 회담의 정례화에 합의하면 동북아 지역의 협력 기틀을 마련하는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그렇다면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의 정례화를 추진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입니까?

네, 한·중·일 3국간에는 북핵 문제를 비롯해 경제협력 등 협력해야 할 이슈가 산적해 있음에도 한국과 일본,중국과 일본간 역사인식 문제나 영유권 분쟁 등 여러가지 문제로 3국간 대화채널이 활성화되지 못했습니다.

이에 따라 한·중·일 3국 외교장관은 그동안 아세안+3(한·중·일) 회의를 계기로 만나던 관행에서 벗어나 지난해 6월 한국의 제안으로 제주도에서 1차 별도 회담을 가졌지만 정례화에는 이르지 못했습니다.

서울의 외교소식통은 13일 “지난해 제주도 회담 이후 1년만에 3국의 외교장관이 다시 만나지만 정례화에 기초해서 만나는 것은 아니다.”면서도 “3국 외교장관 회담의 유용성에 대해 각국이 공감하고 있는 만큼 이번에는 정례화에 합의할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습니다.

문) 이번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에서는 북 핵 문제가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는데요?

네, 그렇습니다.역내 가장 중요한 안보 현안인 북핵문제가 비중있게 다뤄질 전망입니다. 한·중·일 3국 외교장관은 북한의 핵프로그램 신고서 제출을 앞두고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 북핵 상황을 평가하고 협력을 다짐하는 한편 진전을 촉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일본 정부가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 일부를 해제키로 함에 따라 분위기는 비교적 좋은 상태입니다.

문) 오는 9월 도쿄 개최가 추진되고 있는 한·중·일 첫 별도 정상회담에 대한 의견 교환도 활발하게 이뤄질 전망이죠?

네, 그렇습니다. 하지만 이번에 날짜까지 확정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됩니다.하지만 대략의 일정은 잡힐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의제에 있어서도 개괄적인 논의가 진행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중·일 정상회담은 당초 9월 초로 가닥이 잡혔지만 일정이 여의치 않아 9월 말로 다소 늦춰져 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이번 회담에서 북 핵 문제 외에는 어떤 문제들이 논의될 예정입니까?

네, 민감한 정치나 안보 관련 문제보다는 경제와 문화 등 3국이 공감대를 형성하기 쉬운 분야의 협력 방안에 논의의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입니다다.

예컨대 민간차원에서 연구가 진행되고 있는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과 황사문제를 비롯한 기후변화에 대한 공동대처 등이 주요 안건입니다.

특히 중국 쓰촨성 대지진을 계기로 역내에 대규모 자연재해가 발생했을 때 공동으로 협력하는 방안이 모색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