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사회, 아프가니스탄에 200억 달러 지원 약속 (E)


미국을 비롯한 공여국들이 아프가니스탄의 재건을 돕기 위해 앞으로 5년간 2백억 달러 이상을 지원하기로 약속했습니다.

미국의 로라 부시 영부인은 프랑스의 수도 파리에서 개최된 국제 공여국 회의에서 미국이 1백억 달러 이상을 아프가니스탄에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밖에 영국과 세계은행은 각각 11억 달러를, 독일과 노르웨이는 각각 5억 달러 이상을, 그리고 호주와 아랍에미리트는 각각 2억 5천만달러를 아프가니스탄에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의 하미드 카르자이 대통령은 12일 열린 회의에서 앞으로 5년간 아프가니스탄의 경제재건을 위해 5백억 달러를 지원해줄 것을 국제사회에 요청했습니다.

*****

A donors' conference in Paris has raised pledges of more than 20 billion dollars to help rebuild war-torn Afghanistan over the next five years.

At today's (Thursday's) conference, U.S. first lady Laura Bush announced the United States will contribute more than 10 billion dollars in help.

Among the other pledges, Britain and the World Bank each promised one-point-one billion dollars. Germany and Norway pledged more than 500 million dollars a piece. Australia and the United Arab Emirates each offered 250 million dollars.

At the same time, several participants called on the Afghan government to work harder to counter corruption, which has plagued reconstruction efforts.

Afghan President Hamid Karzai has appealed for 50 billion dollars in international aid over the next five years for long-term support for security and infrastructure to rebuild the shattered economy.

Mr. Karzai today acknowledged the need to deal with corruption, saying how aid is spent is just as important as how much aid Afghanistan receiv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