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대중 전 대통령 ‘이명박 대통령 6.15와 10.4 정신 계승해야’


한국의 김대중 전 대통령은 오늘 “이명박 대통령은 6.15와 10.4 정신을 계승할 것임을 분명히 밝혀, 북한에 믿음을 주고 남북 대화로 복귀할 명분을 주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10일 오후 서울 동교동 김대중 도서관에서 열린 `6.15 이후 8년의 성과와 남북관계 발전 방향' 이라는 제목의 연설에서, “남북관계 전망에 대한 장밋빛 청사진은 새로 출범한 이명박 정권이 북한과의 관계를 잘 풀어갈 때만 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지금 남북관계는 경색국면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대로 오래가면 사태가 악화될 것입니다. 북한은 통미봉남의 정책을 진전시킬지도 모릅니다. 현재 부시 정권은 임기 말의 시간에 쫓기고 있기 때문에 북한과의 핵 문제 해결에 서두르고 있습니다. 일본도 북한과의 국교 정상화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잘못하면 우리만 소외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남북대화 재개를 위한 결단을 하루속히 내려야 합니다. 이미 말씀드린대로 이 대통령은 6.15와 10.4선언의 계승을 선언하여 북한에 믿음과 회담복귀의 명분을 주어야 합니다, 한편으로는 종전의 예에 따라 비료와 식량을 조속히 지원한다는 것을 천명하여 북한이 이 대통령의 선의를 믿게 만들어야 합니다. 저는 이러한 결단을 이대통령이 내린다면 남북대화는 풀리고 상호교류협력의 시대가 촉진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또 “지금 우리는 6자가 참가하는 한반도 정치게임의 와중에 있다”며, “잘하면 동북아 안보체제의 실현 속에 평화와 안정을 누릴 수 있지만, 잘못하면 강대국의 파워게임에 휘둘려 영원한 분단과 민족간의 상극의 시대를 면하지 못할 것”이라고 경계했습니다.

지금 우리는 6자가 참가하는 한반도 정치게임의 와중에 있습니다. 잘하면 우리는 6자에 의한 동북아 안보체제의 실현 속에 평화와 안정을 누릴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나 잘못하면 강대국의 파워게임에 휘둘려서 영원한 분단과 민족간 상극의 시대를 면치 못할 것입니다.

우리가 성공하는 데 결정적인 것은 북한과의 신뢰와 협력의 체제를 굳건히 유지하는데 있습니다, 이를 위하여 남북의 이익이 일치하고 공동승리의 미래가 보장되어야 합니다

오늘 행사는 당초 서울 시내 프레스센터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열리는 대규모 촛불 집회 때문에 차량 통행이 통제돼 장소가 변경됐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