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북 실무협의, 미사용 연료봉 처리 집중 논의 예상

  • 유미정

북한의 핵신고가 5개월 이상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미 국무부는 미국이 여전히 북한의 핵신고를 기다리고 있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한편 내일부터 이틀 간 평양에서 열릴 예정인 미국과 북한의 양자 실무협의에서는 플루토늄의 원자재인 미사용 연료봉 처리 문제가 집중 논의될 전망입니다. 유미정 기자가 좀 더 자세히 전해드립니다.

북한이 아직까지 공식 핵 신고서를 6자회담의 의장국인 중국에 제출하지 않고 있는 이유를 둘러싸고 여러가지 추측이 나돌고 있는 가운데, 미국은 북한의 공식 핵 신고를 기다리고 있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습니다.

숀 맥코맥 미 국무부 대변인은 9일 기자들과의 간담회에서 미국은 이미 지난해, 12월 말부터 북한의 핵신고를 기다려 왔다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일단 북한이 핵 신고서를 제출하면 미국은 그 정확성과 완전성을 판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일부 언론들은 앞서 베이징에서 열린 북 핵 6자회담의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차관보와 북한의 김계관 부상사이의 양자 협의에서 북 핵 신고와 관련해 뚜렸한 돌파구가 마련되지 못한 이유는 북한에 대한 미국의 테러 지원국 명단 삭제에 관한 의견 차이 때문이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이어 북핵 신고서 제출을 둘러싼 6자회담의 지연이 미국의 대선 이후에도 계속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6자회담은 합의에 명시된 목표를 이루기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당사국들의 준비 상태에 따라 진전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따라서 그보다 더 느리게 혹은 더 빠르게 진전이 이뤄질 수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10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미국과 북한 간 양자 실무 협의에서는 플루토늄의 원자재인 미사용 연료봉 처리 문제가 집중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는 9일 외교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성 김 미 국무부 한국과장의 이번 방북은 북한의 핵 시설 불능화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며, 미-북 양측은 “6자회담 10.3 합의에서 약속된 불능화 조치 가운데 아직 이행되지 않고 있는 사항들을 집중 협의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10.3 합의에 따라 북한이 진행 중인 불능화 조치는 11 가지로, 이 가운데 폐연료봉 인출과 미사용 연료봉 처리, 원자로 제어봉 구동장치 제거 등 3개 조치가 아직 이행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외교통상부의 한 고위 당국자는 9일 기자들과 만나, 폐연료봉 인출 작업은 총 8천 개 가운데 현재 3천2백 개 정도가 완료된 상태이며, 제어봉 구동장치 제거는 폐연료봉 인출 작업이 마무리된 뒤에 할 수 있는 사항이라며, “미사용 연료봉 처리 문제만 아직 방법이 합의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지난 해 북한의 미사용 연료봉을 자국 내 원자력발전소의 연료로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북한 측에 매입 의사를 밝힌 바 있습니다. 한국은 이어 최근 베이징에서 열린 남북한 6자 수석대표 회의에서도 이같은 의사를 거듭 밝혔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은 “지금은 검토할 때가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북한은 현재 2천 개 안팎의 미사용 연료봉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