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지진 호수’ 방류 지점까지 수위 올라 (E)


중국 남서부 쓰촨 성에서 지난달 대지진으로 자연발생한 호수의 수위가 인공 방류를 위한 물길로 흘러들수 있는 지점까지 오르고 있다고 중국 당국이 밝혔습니다.

탕쟈산 호수의 수위는 어젯밤 현재 해발739미터까지 올라 인공방류 물길의 약 1미터 밑까지 육박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그러나 호수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지진으로 자연 형성된 둑이 터질 위험도 높아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자연호수의 둑이 무너질 경우 홍수피해를 입을 것으로 우려되는 하류 지역에는 1백만 이상의 주민들이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중국당국은 이미 자연호수 인근지역의 주민25만 명을 대피시켰습니다.

*****
Authorities in the southwestern Chinese province of Sichuan say water levels of a lake formed by last month's earthquake are rising to the point where it could flow into a man-made drainage channel.

As of late Thursday, the Tangjiashan lake stood at 739 meters above sea level, just over one meter below the 475-meter long drainage ditch.

But officials are warning that the lake's rising waters are threatening to burst the naturally formed dam. More than one million people are estimated to be in areas that could be inundated if the natural dam breaks.

More than 250-thousand people have already been evacuated from low-lying areas near the lake.

The lake at Tangjiashan has become a pressing issue in the aftermath of the seven-point-nine magnitude earthquake, which killed more than 69-thousand people and left millions homeles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