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총리, '지진 호수 방류 노력 중대 국면' (E)


중국의 원자바오 총리는 지난달 대지진으로 자연 발생한 호수의 수위가 높아지면서 범람할 우려가 있다며, 자연 호수의 물을 방류하려는 당국의 노력이 중대 국면에 이르렀다고 말했습니다.

중국의 관영 신화통신은 원자바오 총리가 지진 피해를 입은 남부 쓰촨 성에 오늘 세 번째 방문해 이른바 ‘지진 호수’를 상공에서 둘러봤다고 보도했습니다.

원자바오 총리는 현재 가장 중요한 것은 사상자 발생을 막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자연호수의 둑이 무너질 경우 홍수피해를 입을 것으로 우려는 하류 지역에는 1백만 이상의 주민들이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중국당국은 이미 자연호수 인근지역의 주민25만 명을 대피시켰습니다.

*****
Chinese Premier Wen Jiabao says efforts to drain a lake formed by last month's massive earthquake are reaching a critical moment as rising waters threaten to burst the naturally formed dam.

China's official Xinhua news agency says Mr. Wen flew over the so-called quake lake today (Thursday) during this third visit to the earthquake zone in Sichuan province.

Mr. Wen says the most important thing now is to ensure there are no casualties.

More than one million people are estimated to be in areas that could be inundated if the natural dam breaks. Chinese authorities have already evacuated some 250-thousand people from low-lying areas.

Chinese officials tell Xinhua that the quake-lake's waters, which are already close to overflowing, are likely to rise over the next two days. Rainfall is expected through Friday.

Officials hope a channel dug by soldiers last week will help drain the lake of its water and keep it from bursting.

The lake at Tangjiashan has become a pressing issue in the aftermath of China's seven-point-nine magnitude earthquake, which killed more than 69-thousand people and left millions homeles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