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정몽구 회장, 집행유예 5년 사회봉사 3백 시간 (E)


비자금 조성 등으로 기소됐다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됐던 정몽구 한국 현대차그룹 회장에게 파기환송심에서 집행유예와 사회봉사가 선고됐습니다.

한국의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20부는 3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 및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된 정 회장의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서 정 회장에게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을 선고하고, 3백시간의 사회봉사를 명령했습니다.

정 회장은 1심에서 징역 3년을 선고 받고, 항소심에서 징역 3년, 집행유예 5년, 8천4백억원의 사회공헌 이행 및 강연, 기고 등의 사회봉사 명령을 선고받았지만 대법원은 지난 4월 사회봉사명령이 위법하다며 서울고법으로 사건을 돌려보낸 바 있습니다.

*****

South Korea's high court has ordered the Hyundai Motor company chairman to do 300 hours of community service, including physical labor, as part of his punishment for embezzlement.

The court today (Tuesday) also upheld a lower court decision to suspend Chung Mong-koo's three-year prison sentence.

In February of last year, Chung was found guilty of embezzling more than 80 million dollars in company funds. He was sentenced to three years in prison.

An appeals court suspended the prison sentence and ordered the 70-year old Hyundai chairman to perform community service, including writing articles and giving lectures on business ethics.

Prosecutors appealed the decision, saying that writing and giving lectures did not amount to labor as described in South Korea's criminal cod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