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IAEA, 북한 핵 확산 의혹 시리아 현장 조사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찰단이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북한과의 핵 협력 의혹을 받아온 시리아를 방문해 현장조사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미국 국무부는 IAEA 의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며, 북한의 핵 신고에 핵 확산 내용이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서지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국제원자력기구, IAEA 사찰단이 오는 22일부터 사흘 간 시리아를 방문해 시리아가 북한과 협력해 핵 원자로를 건설했으며, 이를 지난 해 9월 이스라엘 공군이 폭격했다는 의혹 등에 대해 현장조사를 벌일 계획입니다.

모하메드 엘바라데이 IAEA 사무총장은 오스트리아 빈에서 2일 개막된 IAEA 이사회에서 IAEA 사찰단이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시리아를 방문한다고 말했습니다.

엘바라데이 사무총장은 또 IAEA 사찰단의 시리아 방문은 시리아 정부와 합의가 이뤄진 일이라며, 시리아가 이 문제에 대해 완전히 협력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지난 해 9월 시리아가 북한과의 협력 하에 건설 중인 비밀 핵 시설을 공습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미국 정부는 지난 4월 해당 시설이 북한의 지원을 받아 건설 중이던 핵 원자로였다며 사진 등 증거자료를 공개한 바 있습니다.

미 국무부는 2일 이와 관련해 미국은 IAEA의 회원국으로서 시리아가 IAEA 사찰단의 현장조사에 전적으로 협력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션 맥코맥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IAEA의 조사에 대해 논평할 위치에 있지 않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북한이 협력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시리아 내 핵 원자로 외에 다른 시설도 북한이 협력한 것으로 보고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는 미 정보기관 소관으로 대답할 수 없다면서, IAEA 사찰단은 임무 수행을 위해서라면 필요한 곳 어디든 방문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의 '워싱턴포스트' 신문은 미국 정보기관이 지난 해 이스라엘의 폭격으로 파괴된 시리아의 핵 시설 외에 적어도 3 개의 핵 시설이 시리아에 더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으며, 미국 정부가 이에 대한 정보를 IAEA 측에 이미 전달했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핵 확산 문제는 북한의 핵 신고와 검증 과정에서 6자회담의 모든 참가국들에게 가장 중요한 관심사라면서,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이 말했듯이 검증 과정 등에서 핵 확산과 고농축 우라늄 프로그램, 플루토늄 등의 신고는 핵심내용이라고 말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북한은 아직 핵 신고를 하지 않았다며, 북한의 핵 신고 이후 이 신고에 무엇이 포함돼 있는지 봐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IAEA가 발표할 조사 결과는 북 핵 6자회담 참가국들의 비핵화 과정에 있어 정보로 사용될 수 있다며, 그러나 이는 대체물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