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영화 ‘크로싱’ 탈북자의 생존을 담아낸 것 – 탈북자 유상준


영화 ‘크로싱’의 시사회가 이어지면서 영화와 관련된 사람들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영화제작에 참여한 탈북자 출신 조감독과 중국내 스페인 대사관에 함께 진입했던 탈북자들 그리고 영화의 주인공 처럼 12살난 아들을 몽골 땅에서 잃은 한 탈북자인데요.

아버지와의 만남을 목전에 두고 홀로 숨진 주인공 ‘준이’ 를 차마 볼 수 없어.. 시사회에 참석 해 달라는 언론사들의 제의를 거절했던 탈북자 유상준씨가 어렵게 VOA 서울지국에 나왔습니다.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오늘은 영화 ‘크로싱’의 주제 인물로 알려진 유상준씨를 만나서 이야기를 나눠 봤습니다.

오디오 듣기를 클릭하세요.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