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쓰촨성 여진으로 가옥 42만채 붕괴 (E)


지난 12일 강력한 지진 피해를 입은 중국 쓰촨성에 추가로 두 차례의 여진이 발생해서 42만채의 가옥이 붕괴됐다고, 중국 관영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남서부 쓰촨성과 인근 산시성에서 진도 5.4와 5.9의 여진이 잇따라 발생했습니다.

특히 지난 25일 발생한 여진으로 최소한 8명이 숨지고 7만채의 가옥이 파괴됐습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지진에 이은 전염병과 홍수로 피해가 확대될 위협에 처해있다면서, 지진 생존자 보호를 위한 포괄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보건당국은 보호시설에 이재민이 초과 수용된데다 비위생적인 상태가 많아서 전염병 확산 우려가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보건당국은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노력을 진행 중이라면서, 쓰촨성 피해 지역을 주의깊게 관찰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당국자에 따르면 지진 피해 이후 설사나 결핵, 간염 등 전염병 발병 사례는 다행히 증가하지 않고 있습니다.

*****

Chinese state media say aftershocks toppled more than 420-thousand houses today (Tuesday) in China's quake zone, nearly two weeks after this month's devastating earthquake.

The official Xinhua news agency reports that the two temblors (five-point-four and five-point-seven magnitude) struck in China's southwestern Sichuan and neighboring Shaanxi (province).

An aftershock on Sunday killed at least eight people and destroyed about 70-thousand homes. The death toll from the May 12th quake is already at more than 67-thousand, and nearly 21-thousand remain missing.

Officials say they have begun a comprehensive effort to protect the lives of earthquake survivors as disease and floods threaten to bring more death and destruction.

Health officials are concerned about possible outbreaks of diseases among survivors who live in cramped and often unsanitary conditions and are working to prevent large-scale epidemics.

Health Ministry official Chen Xianyi says (today/Tuesday) health officials are closely monitoring the situation in Sichuan province. He adds that the number of cases of diarrhea, tuberculosis and hepatitis is not higher since the quak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