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주한인교회연합, LA서 탈북자 특별성명 기자회견


북한 자유를 위한 미주한인교회연합(KCC)이 오늘(13일) 미국 서부 로스앤젤레스의 중국영사관 앞에서 특별 기자회견과 중국 내 탈북자들을 위한 평화기도회를 갖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서는 미국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바락 오바마 상원의원과 공화당의 샘 브라운백 상원의원, 제이 레프코위츠 북한인권 특사의 특별성명이 발표될 예정입니다.

오바마 의원은 성명에서 중국 내 탈북자들이 처한 어려운 상황에 우려를 표명하며, 중국 정부의 국제법 준수를 촉구할 것이라고 KCC의 샘 김 사무국장이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전화통화에서 밝혔습니다.

샘 김 국장은 또 이번 기자회견의 배경으로 지난 달 서울에서 있었던 베이징 올림픽 성화 봉송행사 중 발생한 중국 유학생들의 폭력시위를 지적했습니다.

“팀 피터스 목사님이 ‘내 백성을 가게 하라’는 KCC 베너를 여니까 (중국 학생들이) 공격했습니다. 그래서 저희가 할 수 있는 것은 이런 일이 있으면 더 열심히 기도하고 더 열심히 평화롭게 (운동을) 하겠다. 그래서 좀 더 그런 의지를 보여주려는 것입니다.”

KCC는 오늘 기자회견을 전후해 2시간 동안 중국 내 탈북자들을 위한 평화기도회를 개최할 예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