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버마, 유엔 구호물자 수송기 받아들이기로 (E)


버마 군사 정부가 열대성 태풍인 사이클론 나르기스 호로 큰 피해를 입은 버마 이재민들을 지원하기 위한 유엔의 구호물자 수송기를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유엔 구호 물자 수송은 지난 3일 사이클론 나르기스 호가 버마 남부를 강타한지 5일만에 이뤄지는 것입니다. 이번 사이클론으로 인해 거의 2만3천명이 숨지고 4만2천명 이상이 실종됐습니다.

유엔 관리들은 25톤의 구호물자와 구호 인력을 실은 수송기가 7일 이탈리아에 있는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을 떠난다고 밝혔습니다.

버마 정부는 국제구호 단체들의 지원을 환영한다고 밝혔으나, 국제 구호 인력들이 버마 정부로부터 입국사증을 받지 못해 지원이 더디게 이뤄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프랑스는 유엔이 유엔헌장의 보호의무 조항에 따라 버마 군사 정부의 허가없이도 버마 이재민들에게 직접 구호물자를 전달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습니다.

*****

Burma has approved a United Nations aid flight to help victims of last Saturday's devastating cyclone as supplies begin to trickle into the tightly-controlled country.

Approval for the flight comes five days after Cyclone Nargis paved a path of death and destruction across the southern tip of the country, killing nearly 23-thousand people and leaving more than 42-thousand others missing.

U.N. officials say the flight is expected to leave Italy today (Wednesday) with 25 tons of aid and officials from the world body's relief agency (Office for the Coordination of Humanitarian Affairs).

Military-ruled Burma has welcomed international relief efforts, but some aid workers are still waiting for visas to gain entry to the country and help provide humanitarian assistance.

Some are growing impatient with Burma's slow response. France is suggesting that the United Nations invoke its "responsibility to protect" clause and deliver aid directly to Burma without the ruling military's approval.

The U.N. World Food Program says as many as one million people may have been left homeless with some villages almost completely destroye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