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이라크서 미군 3천5백 명 철수예정 (E)


지난해 이라크에 추가파병된 미군 병력 중 3천5백명이 철수할 예정이라고, 미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미군은 6일 발표한 성명을 통해 이들이 앞으로 몇 주안에 미국으로 철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라크 미군 관계자는 이번 철수 조치가 이라크 치안 상황에 진전이 있음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군은 6일 바그다드 중심부에서 무장 세력의 로켓 공격으로 2명의 경찰을 포함한 여러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밝혔습니다. 이 공격으로 이라크 경찰서와 인근 공원이 피해를 입었습니다.

이와 별도로 미군과 이라크군은 5일 오후부터 6일 오전에 걸쳐 반군 9명을 죽이고, 최소한 3개의 무기 저장고를 찾아냈습니다.

이라크 경찰은 5일 바그다드에서 시아파 무장세력을 도운 혐의로 수십명의 경찰을 체포했다고 발표했습니다.

*****

The U.S. military's 35-hundred soldiers deployed to Iraq as part of the so-called "surge" in U.S. troops last year are set to leave.

A military statement says the soldiers (from the third Infantry Division) will be moved out of Iraq in the next few weeks.

U.S. Brigadier-General Dan Allyn says the regular withdrawal of surge brigades from Iraq demonstrates continued progress in the country.

Meanwhile, the U.S. military reports militants fired rockets into central Baghdad early today (Tuesday) wounding several people, including two policemen. The attack also caused damage to a local park. An Iraqi police station also was damaged.

Separately, the U.S. military says Iraqi and U.S. forces killed a total of nine insurgents and discovered at least three weapons caches late Monday and early today.

Iraqi security officials also report they have detained dozens of policemen suspected of aiding Shi'ite militias in Baghdad late Monda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