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내 외국 근로자들 본국 송금 줄어 - 경기침체 반영 (E)


미국은 아직은 경기 침체에 빠지지 않았다고 경제 전문가들이 말하고 있지만, 미국내 해외이주 근로자들이 본국에 보내는 송금액이 줄어들고 있다는 사실에서 미국 경제의 부진이 확실히 들어나고 있습니다. 일부 중남미 국가 관계자들에 따르면, 미국 해외출신 근로자들의 이른바 본국 송금이 크게 감소했습니다.

최근 다른 지역의 건설경기 침체 여파로 텍사스 주 휴스턴에서 일자리를 구하려는 멕시코와 중남미 이주근로자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습니다.

그동안 휴스턴은 동부나 서부 해안지역처럼 주택가격의 급등이 없었기 때문에 대폭적인 주택경기 침체는 피할 수 있어서 그래도 미국의 다른 지역에 비하면 사정이 좀 나은 편입니다. 그러나 다른 지역에서 경기 침체를 가져오고 있는 똑같은 일부요인들이 이곳에서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특히 자동차 연료 가격의 급등으로 일부 운송회사와 건설회사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서민들의 경제 사정의 어려움은 정원사, 집안 청소부, 조경사등 비숙련 저수입의 노동자들의 일거리 감소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멕시코 베라쿠르즈에서 온 자동차 수리공인 오스카르 라미로 씨는 요즘 살기가 어렵다고 말합니다.

오스카르 라미로 씨는, 일거리는 줄어들었는데 휘발유와 식료품가격과 아파트 임대료는 계속 오르고 있다며, 그동안 한 주일에 100달러 정도씩 고향집에 송금해 왔는데, 이제는 두 주일에 한번 보내기도 힘들다고 하소연했습니다.

그동안 가정 청소부로 일해오던 후아니타 여인은 그나마 일자리를 잃었습니다.

후아니타 여인은, 그동안 멕시코 중부, 미초아칸에 사는 어머니에게 매주 150달러씩 송금했는데, 지금은 50달러 보내기도 힘들다며, 다른 이민자들도 사정은 비슷하다고 말했습니다.

후아니타 여인은, 미국에서 살아보려고 발버둥치는 불법 체류 근로자들을 위해 누군가가 도와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후아니타 여인은, 고향의 사정이 이보다 더 못하기 때문에 고국에 돌아가는 것은 별로 매력적인 선택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멕시코은행에 따르면, 금년 들어 해외에서 멕시코로 보내는 송금액이 거의 3%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작년에 미국에 와있는 멕시코 근로자들이 본국에 송금한 돈이 총 239억 달러에 달했는데, 올해에는 이에 미치지 못할 것 같다고 은행 관계자들이 말하고 있습니다.

해외에 나가있는 멕시코 인들이 본국에 보내온 송금액을 보면, 금년 ¼분기중 53억달러에 그치고 있다고 멕시코은행 보고서가 밝혔습니다. 작년 같은 기간의 송금액은 55억달러였습니다.

멕시코의 경우, 해외수입원으로 석유 수출 외에 해외송금이 두번째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에 이같은 해외송금의 감소는 중요한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미주개발은행에 따르면, 대부분의 다른 중남미 국가들도 사정은 비슷합니다.

최근 미주개발은행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미국에 나가있는 중남미 출신 이주근로자 1,900여만명의 약 절반이 정기적으로 본국에 송금하고 있는데, 이것은 2년 전에 비해 통상기준으로 70%를 약간 넘는 수준입니다.

*****

Although economists say the United States is not technically in a recession, the slowdown in economic activity is having a dramatic impact on the amount of money immigrants are able to send back home. The so-called remittances have fallen off sharply, according to officials in several Latin American nations. VOA's Greg Flakus has more on the story from Houston.

The crowds of immigrant workers from Mexico and Central America seeking jobs has grown a little larger in Houston because of the slowdown in construction and the ripple effect in other areas of the economy. Houston is in relatively good shape compared to some other parts of the nation, having avoided a big downturn in housing because there was never a sharp increase in prices here as there was on the east and west coasts. But some of the same factors driving down the economy elsewhere are also present here.

High fuel prices, in particular, have caused some transport and construction companies to cut back. The pinch on the pocketbooks of average people has translated into less work for gardeners, house cleaners, landscapers and other unskilled or low-skilled laborers.

Oscar Ramiro, an auto mechanic from Vera Cruz, says times are hard. He says the work has gone down and at the same time the prices for such things as gasoline, food and rent have gone up. He says he used to send around $100 a week to his family back home, but now he struggles to do it every two weeks.

Juanita, a house cleaner who has lost work, says she used to send up to $150 a week to her mother in Michoacan, in central Mexico, but now she can barely manage to send $50. She says she hears similar stories from other immigrants.

Juanita says she wishes someone would do something to help the undocumented workers who are struggling to survive here. She says returning to Mexico is not an attractive option because, she says, things are even worse there.

According to the Banco de Mexico, remittances to Mexico have dropped by nearly three percent this year. Last year, immigrants in the United States sent home a record $23.9 billion, but bank officials say that figure is not likely to be matched this year. Using data that shows all remittances sent by Mexicans living outside the country, Banco de Mexico reports that immigrants sent $5.3 billion home from January to March of this year. In the same period last year, they sent $5.5 billion.

The reduction is important because remittances are second only to oil as a source of foreign income for Mexico.

Although the price of oil has reached record levels recently, the country has not been able to take full advantage because production at Mexican wells is slowing. President Felipe Calderon has a proposal before the Mexican Congress that would allow limited participation by private companies in exploration and development so that new reserves could be opened. But leftists in the Congress have blocked discussion of the proposal saying that it is an attempt to privatize the state-owned energy sector.

The situation is similar in many other Latin American nations, according to the 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 which released a report Wednesday showing that only half of the nearly 19 million Latin American immigrants in the United States send money home on a regular basis, compared to well over 70 percent two years ago.

But the bank estimates that total remittances to the region this year will be about $500 million more than they were two years ago. What has changed, according to the report, is that there are no longer large increases in money transfers, as happened each year between the years 2000 and 2006.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