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서로 돕고 나누며 살아갑니다. 탈북자 봉사 단체 ‘둥지’


목숨을 걸고 북한을 탈출했다는 내 고향사람들. 지금은 어디서 어떻게 살고 있을지 궁금하시지요? 한국에 정착한 1만 3천여명의 탈북자 가운데에는 분명 청취자 여러분의 가족도 있을 것이고, 친지나 친구 혹은 스쳐 지났던 많은 인연들이 있을 겁니다.

<안녕하세요, 서울입니다> 이 시간에는 한국에 살고 있는 탈북자들의 다양한 소식을 전해드리고 있는데요. 혹 방송을 통해 지인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을지 귀 기울이실 분도 있을 것 같습니다. 자, 오늘은 탈북자 단체 ‘둥지’회를 찾아가 봤습니다. 생활이 어려운 탈북자들이지만 그 속에 봉사와 나눔으로 인생의 보람을 느끼는 소박한 모임이었습니다.

관련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