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부시 ‘시리아 정보공개, 북한의 정확한 핵신고 압박용’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어제 백악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미국 정부가 최근 북한과 시리아 간 핵 협력에 대해 공개한 것은 북한이 정확한 핵 신고를 하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특히 북한의 핵 신고에는 플루토늄 뿐아니라 우라늄 농축과 핵 확산 활동도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워싱턴을 방문했던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는 다음 달 말께 6자회담이 재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지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조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29일 미국 중앙정보부가 지난 주 북한과 시리아 간 핵 협력 사실을 공개한 것은 미국이 북한이 생각하는 것보다 그들에 대해 더 많이 알고 있음을 분명히 하려는 정책상의 목표 때문이었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따라서 북한은 플루토늄에 대해서 뿐 아니라 핵 확산, 그리고 우라늄 농축 활동에 대해서도 완전히 공개하는 것이 필수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또 미국 정부가 지난 8개월 간 북한과 시리아의 핵 협력에 대해 공개하지 않았던 이유를 묻는 질문에, 관련 내용을 일찍 공개하면 중동 지역의 대립이나 보복의 위험이 높아질 것을 우려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그러나 지금은 중동 지역의 대립과 보복 위협이 감소됐다고 느껴 공개를 결정했다고 말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이어 미국은 이번 공개를 통해 이란과 전세계에 핵 확산 문제가 얼마나 중동을 불안정하게 하는지 메시지를 전달하고, 또 이란의 우라늄 농축 활동 중단을 위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 등으로 함께 노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자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측과 북 핵 신고와 관련한 문제 등을 협의하기 위해 워싱턴을 방문한 한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은 29일 6자회담이 다음 달 말께 재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숙 본부장은 기자들에게 미국 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차관보와의 회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미국 측은 6자회담에 대해 단기적으로는 조심스럽지만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특히 최근 북한과 시리아 간 핵 협력 정보 공개 이후 일부 우려되는 상황 진전과 비판적인 시각에도 불구하고 6자회담을 통해 북 핵 문제 해결의 진전을 보겠다는 의지가 미국 뿐만 아니라 북한 측에서도 유난히 높다고 말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이어 북한의 핵 신고 문제와 관련해 미국 측으로부터 앞으로 실무적으로 조금 더 가다듬어야 할 사항이 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미국과 북한이 이런 절차를 마친 뒤 북한이 6자회담 의장국인 중국에 신고서를 제출하면 관련국들이 이를 회람하는 절차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미국 국무부는 29일 북한과 시리아 간의 핵 협력 등 핵 확산 문제 뿐 아니라 다른 핵 활동에 대해서도 명확히 점검해야 한다고 거듭 확인했습니다.

톰 케이시 국무부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과 북한과의 북 핵 협상은 아직 끝나지 않았는데도 많은 과장된 추측들이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케이시 부대변인은 또 미국 중앙정보국, CIA의 북한-시리아 핵 협력에 대한 대 의회 설명회와 관련해 북한이 반응을 보였느냐는 질문에 대해 아직 공식, 비공식적인 어떤 응답도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서지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