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외국 에너지 기업의 주식 사재기 열풍 (E)


중국은 고속 경제성장속에 급증하는 에너지와 각종 자원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국부펀드와 기업체를 통해 외국의 에너지 기업과 자원기업들의 주식들을 사들이고 있습니다. 정부의 보유외환으로 조성된 중국 국부펀드와 기업체들의 해외주식 투자 실상을 자세히 알아봅니다.

미국 월스트리트의 대형 투자은행인 모건 스탠리 주식 가운데 중국 정부소유 주식이 거의 10 %에 달합니다. 중국 정부는 또 호주에서도 3대 은행들과 광물자원 대기업인 리오 틴토의 주식도 대량 보유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지난 해에 넘쳐나는 보유외환 가운데 수 십억 달러를 들여 해외주식을 매입했습니다. 4월 초에는 중국의 정부투기관이 영국 석유기업, 브리티시 페트롤륨의 주식을 매입했고 브리티시 페트롤륨의 경쟁업체인 프랑스 석유기업, 토탈사의 주식도 사들였습니다. 정부기관인 중국투자공사, CIC는 모건 스탠리와 사모펀드 블랙스톤 그룹의 주식지분을 소유하고 있습니다. 중국투자공사, CIC의 제시 왕 부사장은 중국 정부가 해외주식을 매입하는 이유를 이렇게 설명합니다.

중국의 보유외한은 기본적으로 미국 재무부 채권에 투자돼 있는데 이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으면 중국 통화인 런민비, 일명 위앤화의 가치절상과 미국 달러화의 가치하락에 따라 막대한 손실을 보게되면 중국 통화의 가치절상과 인플레이션 부분을 충분히 보충할 수 없게 된다고 제시 왕 부사장은 지적합니다. 따라서 중국 정부로선 높은 이윤을 확보하기 위해 별도의 투자기관을 통해 보유외환을 관리한다는 것입니다.

금융업체들을 제외한 중국 기업들의 해외투자 규모는 작년 한 해에 6 %가 증가해 1백80억 달러에 달했습니다.

중국의 이 같은 해외투자 확대에 대해 서방세계는 불안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중국의 해외투자는 특히 전략자원인 석유와 광물분야의 업체들을 목표로 하고 있기 때문에 서방 국가들은 더욱 경계하고 있습니다.

중국은 고속성장이 계속되는 경제를 뒷받침하기 위해 막대한 에너지와 자원을 필요로 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국영 석탄기업인 치날코는 미국의 알코아사와 합작해서 호주의 광물 기업 리오 틴토사의 지분 12 %를 매입했습니다. 리오 틴토는 또 다른 광물 대기업인 BHP 필리톤사와 합병할 것이라는 소문이 나돌았는데 중국이 이 같은 리오 티토의 지분을 매입한 것은 현물시장의 원자재 가격이 급등하는 상황에서 중요한 금속자원들을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간주되고 있습니다.

중국의 이 같은 적극적인 해외기업 투자는 정치적 저항에 부딛치기도 합니다. 지난 2005년에 중국해양석유총공사가 미국 석유기업, 유노칼을 인수하려했다가 워싱턴 정가에서 거센 저항이 일어나는 바람에 불발로 끝난 것이 한 가지 대표적인 사례입니다. 중국은 요즘 이목이 덜 쏠리고 정치적으로도 덜 민감한 중소기업들을 매입하는 쪽으로 방향전환을 했습니다. 그러나 해외중소 기업들에 대한 중국의 통제력이 미약한 것이 문제입니다. 홍콩에 본부를 둔 프랑스계 기업자문기관인 FCRCC의 쟝 프랑소와 유세 이사는 중국 투자기업들이 이제부턴 신중을 기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중국 기업들은 이목이 크게 쏠리는 것을 원치 않지만 해외 기업의 소유지분이 20 % 내지 25 %에 달하면 투자자로서 적극적인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유세 이사는 예상합니다.

한편, 중국의 해외기업 투자가 항상 성공적인 것은 아닙니다. CIC는 미국 기업들에 투자하고 있는데 달러화의 계속되는 약세 때문에 서류상 막대한 손실을 겪고 있습니다. CIC의 제시 왕 부사장은 많은 중국 기업들과 펀드기관이 교훈을 얻고 있다고 시인합니다.

중국은 경험이 없는데 경험없는 막대한 투자는 곤경을 초래한다면서 중국은 자체의 실책을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

China's footprint in the international corporate world is growing, as Chinese state funds and enterprises buy stakes in large energy and resource companies. But, as VOA's Heda Bayron reports from Hong Kong, these deals are not without difficulties.

On Wall Street, China's government owns nearly 10 percent in the U.S. investment bank Morgan Stanley. In Australia, it has stakes in the country's three biggest banks and the mining giant Rio Tinto.

In the past year, China has opened up its purse, spending billions of dollars of its surplus foreign exchange reserves overseas.

Earlier this month, a government investment agency bought a stake in British Petroleum. It also invested in BP's French competitor, Total.

Jesse Wang is executive vice president of the government fund manager China Investment Corporation. CIC owns stakes in Morgan Stanley and the U.S. private equity company Blackstone. He explains why China is shopping overseas.

"The appreciation of the renminbi, the decline of the U.S. dollar value [would] incur more losses if our money is kept in the foreign reserves which will basically invest in U.S," he said. "Treasuries [that] will not produce enough return to cover the appreciation of renminbi, inflation. So the central government decided to [have a] separate institution to manage some of foreign exchange to have more aggressive investment policy to gain higher return."

CIC, formed last year, is one such vehicle.

China has accumulated $1.6 trillion in foreign exchange reserves, largely from exports.

Most of the money is in American dollars, which means the value erodes as the dollar weakens. Earlier this month, the dollar fell to below seven to the renminbi, the lowest since 2005 when China ended its currency's peg to the greenback.

Overseas investments by Chinese companies rose six percent, to $18 billion, last year, from 2006, not including investments by financial institutions.

But these investments have caused unease in the West, primarily because many target companies involved in vital resources - oil and minerals.

China is hungry for energy and raw materials to fuel its fast growing economy.

Earlier this year, state-owned coal company, Chinalco, teamed up with the U.S. firm, Alcoa, to buy a 12 percent stake in mining company Rio Tinto.

The stake in Rio Tinto, which has been in merger talks with another mining behemoth, BHP Billiton, is widely considered a move to secure supply of crucial metals as commodity prices rise.

Overseas political concerns have tempered China's investment strategy. In 2005, opposition in Washington stopped an attempt by a Chinese company to buy the U.S. oil business Unocal.

These days, Chinese investors mostly buy small stakes, which involve less oversight and are less politically sensitive. But that leaves Chinese investors with little control over the assets.

Jean Francois Huchet is director of the French Center for Research on Contemporary China, in Hong Kong. He says Chinese investors are being careful for now.

"They do not want to attract too much attention," he said. "I suppose when they will have the possibility to act, they will act as active investors. If they reach 20-25 percent of a company, I suppose they will act and [that] could come sooner than we expect given the necessity of China to secure oil."

China's investments have not always been successful. CIC sits on millions of dollars in paper losses in its investments in the United States because of the current market downturn.

Wang acknowledges that there is much Chinese companies and funds have to learn.

"We lack experience. Without experience, but with a lot of money - that becomes trouble. We have to learn from our mistakes," he said.

CIC's investment in Blackstone's initial public offer (IPO) attracted criticism domestically because Blackstone shares now trade nearly 50 percent below their original price.

Other challenges come from culture and perceptions. Some critics say that China's overlooks poor human rights conditions in countries such as Sudan.

Huchet of the French Research Center also says Chinese business practices often do not work, overseas.

"There is this way to operate in China that obviously is a problem when they go abroad," he said. "They tend to reproduce what's going in China because there's no culture of collective bargaining, having free trade unions."

But he says Chinese companies do not necessarily behave worse than other companies overseas.

China's overseas investment push is young. Wang at CIC says these deals face plenty of scrutiny both at home and overseas, and that companies such as his need to act transparently. Both investment experts and China's critics say given time, these foreign investments will become more successful, and more accepte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