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군, 이라크 바그다드서 민병대원 38명 사살


이라크의 수도 바그다드에서 미군과 이라크 정부군이 시아파 민병대원 38명을 사살했다고 미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미군 당국은 민병대원들이 어제 발생한 모래폭풍을 이용해 미군, 이라크 정부군과 최근 들어 가장 치열한 교전을 벌였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사살된 민병대원들 가운데 22명은 이라크 군 검문소를 공격하다 사살됐으며, 이 전투에서 미군이나 이라크군의 희생은 없었다고 미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

The U.S. military says American and Iraqi troops have killed 38 militants in Baghdad in what it characterized as the fiercest fighting in weeks.

The military says (today/Monday) gunmen took advantage of a sandstorm that blanketed the Iraqi capital on Sunday to launch apparently coordinated assaults.

The sandstorm had grounded American helicopters, the main weapon used by U.S. forces to hunt insurgent rocket-launching crews.

Most of the fighting Sunday took place in Sadr City, the stronghold of the Mahdi Army militia of radical Shi'ite cleric Moqtada al-Sadr.

In the biggest encounter, U.S. and Iraqi troops repelled a mass attack on an Iraqi checkpoint. The U.S military says 22 attackers were killed without any U.S. or Iraqi security force casualti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