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외무성 ’북-미 협상 진전 있었다’


북한은 오늘 성 김 미국 국무부 한국과장의 평양 방문 중 이뤄진 미-북 간 핵 협상에서 진전이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을 빌어, “22일부터 24일까지 평양에서 우리 해당 부문 일꾼들과 미 국무성과 백악관 관리들, 국방성과 에너지성 전문가들로 구성된 미국 핵 전문가 대표단 사이에 협상이 진행됐다” 며 "협상은 진지하고 건설적으로 진행됐으며 전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 측 대변인은 이어 “이번 협상에서는 핵 신고서 내용을 비롯해 10.3 합의 이행을 마무리하기 위한 실무적 문제들이 토의됐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 신고 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방북했던 성 김과장은 사흘 간의 평양 방문을 마치고 24일 서울에 도착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