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여성들의 평균수명 단축…의료보건에 대한 경각심 높여 (E)


미국인들의 평균수명은 지난 1960년대 이래 꾸준히 늘어난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는 특히 여성들의 평균수명이 주춤하거나 단축되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좀 더 자세한 소식입니다.

지난 1960년대 부터 2000년 사이, 미국 남성들의 평균수명은 7년, 여성들은 6년 늘어났습니다. 그러나 1980년대 부터는 지역별로 큰 차이가 나타나기 시작했습니다.

미국 하버드 대학교 공중보건대학원의 마지드 에자티 (Majid Ezzati) 박사는 이번에 이런 추세를 세분화한 새 연구조사를 이끌었습니다.

에자티 박사는 지역별 평균수명차는 “건강이 안좋은 사람들의 상태가 악화되거나 호전되지 않고 있는데 따른

결과”라고 말했습니다. 에자티 박사는 더 이상 평균수명이 연장될것이라고 말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연구는 군에 해당되는 미국의 모든 카운티의 보건자료를 분석한 결과, 미국내 저소득층에서 건강상태가 좋지 않은 사람들이 남부의 주들에 몰려있다는 점을 발견했습니다. 이런 지역들에서는 인종적 배경이 평균수명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에자티 박사는 말했습니다.

에자티 박사는 평균수명은 “보건제도가 미국내 여러지역 주민들에게 보건 서비스를 제공하는지 여부 등, 정책 시행 방식과 연관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에자티 박사는 흡연과 고혈압, 비만 증가와 관련된 만성 질병이 평균수명을 단축시키는 요인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질병들에 대한 치료방법은 잘 알려져 있지만 정작 가장 치료가 절실한 사람들이 치료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여성들의 평균수명이 많이 짧아졌습니다. 지난 20년간 여성 5명 가운데 1명의 평균수명은 짧아지거나 주춤했습니다. 남성들은 불과 4퍼센트가 이런 현상을 보였습니다.

에자티 박사는 선진국에서 이런 통계가 나왔다는 점을 부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에자티 박사는 “건강악화나 평균수명 단축은 고소득, 선진국에서 일어나는 현상으로 간주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이는 구소련과 동유럽의 사회주의 체제가 붕괴 된 뒤에 볼 수 있었던 장기적인 현상들로, 현재 후천성면역결핍증 에이즈로 인해 일부 아프리카 국가들에서 일어나고 있다는 것입니다.

에자티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가 미국내 의료보건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보건당국과 일반대중이 소외계층을 보다 잘 감시하도록 만들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에자티 박사는 “이같은 감시체계를 마련하면 평균수명의 단축 현상을 역전시키기 위해 필요한 정책이 무엇인지 파악하고 자원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버드 대학교 공중보건대학원과 워싱턴 대학 연구진은 이번 연구결과를 공공과학도서관의 의학 학술지 인 ‘플로스 메디신’에 게재했습니다.

*****

While life expectancy in the United States has risen steadily since the 1960s, a new study [published Tuesday] finds that in certain geographic areas of the country, life expectancy has stagnated, and even declined, especially among women. VOA's Rosanne Skirble has the details.

From 1960 to 2000, life expectancy in the United States rose by seven years for men and six years for women. However, beginning in the 1980s, large geographic disparities began to appear. Majid Ezzati, Associate Professor of International health at Harvard School of Public Health led the study that identified the trend.

"This was coming as a result of the health of the worst-off getting worse or not getting better. So we can't really say anymore that there is a tide that is raising everybody [life expectancy]. Some people are simply not benefiting from that tide and arguably some people are getting worse off."

The study analyzed health data from every county in the United States and found that what Ezzati calls 'the worst-off' among lower income Americans were concentrated in the southern states. In these communities, he says, race did not seem to affect life expectancy.

"But that doesn't seem to be the whole story. So it is something associated with the way policies are implemented, with the way health systems are providing health services to people in different parts of the country or not providing services to people that is making those areas being affected the most."

Ezzati points to chronic disease related to increases in smoking, high blood pressure and obesity as factors driving the trend. He says while much is known about how to manage these conditions, care is not reaching the people who need it the most.

"Is it the fact that the state health budget is not enough? Is the way that we treat smoking or blood pressure as a responsibility of public health versus responsibility of individuals? Those are the sort of questions that [we need to look at] and obviously there are other socio-economic drivers that we should be looking at."

Women have experienced the most serious declines. Over the last 20 years, life expectancy has either declined or stagnated for one of out every five women compared with four percent of men. Ezzati finds this a grim statistic for an industrialized country.

"We don't associate worsening of health, worsening of life expectancy with something that happens in a developed high-income country. That is the sort of thing that we saw after the fall of the Soviet Union and after the social networks fell apart in Eastern Europe, for example. That is the sort of thing that we see over long periods and what is happening with HIV/AIDS in some countries in Africa."

Ezzati says he hopes the study raises awareness about health care in America and pushes health officials and the public to monitor those being left behind.

"That monitoring should be telling us something about what sort of interventions, what sort of policies can reverse this and then hopefully provide the resources for it."

Researchers from Harvard School of Public Health and the University of Washington contributed to the study published in PloS Medicin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