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 구호기관들, 로마에서 식량위기 논의 (E)


국제구호기관의 대표들이 이번 주 이탈리아 로마에 모여 세계 식량문제 악화에 어떻게 대처할지 논의했습니다. 최근 식량가격 상승으로 일부 지역에서는 사회불안이 나타나고 있고, 그렇지 않아도 식량공급이 불안정해 고통을 겪고 있는 이들은 더 가혹한 시련을 맞고 있습니다.

국제구호기관들은 전 세계적으로 약 8억5천만 명이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 숫자는 최근 식량가격 상승으로 취약지역에서 식량 부족과 사회불안이 촉발되기 이전 수준입니다.

전세계적으로 매년 적어도 1천만 명이 영양결핍으로 사망하고 있고, 이 숫자는 계속 증가하고 있습니다.

국제 구호기관 케어 (CARE)와 옥스팜 (Oxfam) 대표들이 이같은 식량위기에 대처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유엔 식량농업기구 관리들과 이탈리아 로마에서 만났습니다.

케어의 데이비드 카우크 대변인은 최근 식량가격 상승으로 식량위기가 더 악화되고 있다고 말합니다.

식량가격이 상승하면 빈곤층의 구매력이 떨어져 식량을 살 능력이 약해지기 때문에, 전에는 식량위기를 겪지 않았던 곳에서도 식량위기가 나타날 수 있다는 겁니다. 특히 국가 전체적으로는 식량이 남아 돌더라도 도심 빈민촌 같은 곳에서 식량위기가 나타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카우크 대변인은 ‘미국의 소리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로마에 모인 60명의 정책 전문가들이 새로운 과제들을 다룰 보다 효과적인 방법을 찾아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식량위기에 긴급 대응할 수 있는 체제를 개선할 뿐만 아니라, 식량문제의 상당부분이 예측 가능한 것들인 만큼 미리 준비하는 체제를 갖추자는 겁니다.

로마 식량회의에서는 식량지원 뿐만 아니라 식량부족의 근본원인을 제거하는 방안도 논의됐습니다.

카우크 대변인은 인도주의 구호기관들의 구호예산이 제한돼 있어 식량 가격이 상승하면 지원규모도 줄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고 말합니다.

한편 미국은 식량위기의 악화에 대응해 올해2억 달러를 추가로 식량지원 예산에 배정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

International relief agency representatives met in Rome this week to discuss ways of dealing with growing food problems around the world. Rising food prices have not only caused social unrest in some areas, they have also made it worse for many of those suffering from uncertain supplies. Tendai Maphosa in London has more.

Relief agencies say about 850 million people have been suffering from hunger worldwide, and that was before the latest round of price increases began triggering shortages and unrest in hot spots around the world.

At least 10 million people die from the effects of malnutrition each year, and the number is growing. It is against this backdrop that representatives from the aid agencies CARE and Oxfam met in Rome with officials from the Food and Agricultural Organization to discuss ways to deal with the crisis.

CARE spokesman David Kauck spoke about the recent hike in food prices.

"It makes it much worse but it also makes it different. When food prices go up, it reduces poor people's purchasing power and undermines their access to food that and happens virtually everywhere," he said. "So it will happen in many places where we haven't seen food security crises recently. It will happen in cities, it will happen in countries that actually have food surpluses but where there are groups of people whose purchasing power is limited. It's likely to happen in every region of the world."

Kauck tells VOA that the 60 policy experts who gathered in Rome were trying to formulate a more efficient way to deal with new challenges.

"Broadly speaking we are looking for ways to improve emergency response... that will allow us to react quicker and to reduce costs to reach large numbers of people," he said. "Beyond that, we are talking about the fact that many of the problems we are going to face in the future are predictable, and therefore it may be possible to achieve a lot by improving preparedness and by providing safety nets for poor people who are at great risk."

Also on the agenda were efforts to go beyond mobilizing aid. He says aid agencies need to focus on eliminating the underlying causes of food shortages.

Kauck says the humanitarian agencies are also concerned about the fact that aid budgets are limited and, as prices go up, they are able to provide less.

In response to the growing food crisis, the United States has announced it will allocate an additional $200 million to food aid this year.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