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중국의 짐바브웨 무기 수출 저지 (E)


대통령 선거결과를 둘러싸고 정국 혼란을 겪고 있는 짐바브웨에 중국산 무기가 도착하지 못하도록 미국 정부는 현재 중국을 비롯해 아프리카 일부 국가들에 압력을 가하고 있습니다. 미 국무부의 한 고위 관계관이 짐바브웨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아프리카남부지역으로 향할 계획입니다.

미 국무부 당국자들은 중국이 짐바브웨에 무기를 수출하는 것이 불법이 아니라는 것을 인정합니다. 짐바브웨는 과거 오랫동안 중국으로부터 무기를 구입해 왔습니다.

그러나 지난 3월 말에 치뤄진 대통령 선거 결과를 둘러싸고 폭력 사태등 정국 불안이 그치지 않고 있는 짐바브웨의 실태를 감안하면, 지금은 짐바브웨 국내에 무기를 반입할 때가 아니라고 미 국무부 당국자들은 지적합니다.

톰 케이시 미 국무부 대변인은 “짐바브웨에 수출할 무기가 적재된 중국 선박에 관해 중국 정부에 문제를 제기했다”며 “내륙국가인 짐바브웨에 무기가 최종 전달되는 과정에 무기 하역을 요청 받을 수 있는 남아프리카 공화국과 모잠비크, 나미비아, 앙골라와 같은 아프리카 주변 국가들과도 이 문제를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중국 선박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더반 항 항만노조의 하역 거부로 지난 주말에 항구를 떠나야 했습니다. 케이시 대변인은 “아프리카 지역에서 짐바브웨에 대한 무기 조달을 거부하려는 노력에 호응이 일고 있음을 미국은 환영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케이시 대변인은 “현재는 짐바브웨의 정국이 불안정한 데다 정부 보안 요원들이 시민들에 대해 폭행을 자행하는 사례가 드러나고 있어 추가 무기 조달을 방관할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케이시 대변인은 “최근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중국의 대 짐바브웨 무기 수출을 정상적인 무기 거래로 옹호하면서도 해당 선박의 회항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점은 고무적인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케이시 대변인은 “젠다이 프레이저 아프리카 담당 국무 차관보가 이미 예정된대로, 이번주에 남부 아프리카 지역을 방문해 남아프리카 공화국, 잠비아, 앙골라 당국자들과 만날 예정이며, 짐바브웨 문제가 중요 의제로 다루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짐바브웨의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정부가 지난 3월 29일에 실시된 대통령 선거 결과를 조속히 발표하고, 그 결과에 승복하도록 주변국가들이 압력을 가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

U.S. diplomats are pressing China and several African governments to prevent the delivery of a shipload of Chinese weapons to Zimbabwe, where political tensions are high after disputed elections. VOA's David Gollust reports from the State Department a senior U.S. envoy is heading for southern Africa to discuss the Zimbabwe situation.

State Department officials acknowledge there is nothing illegal about China's arms sales to Zimbabwe, a long-time recipient of Chinese military hardware.

But they say that given the volatile situation in Zimbabwe, where some instances of post-election violence have been reported, this is not the time to be increasing the number of weapons and armaments available in that country.

In a talk with reporters, State Department Deputy Spokesman Tom Casey said the United States has raised the issue of the Chinese ship with the Beijing government, and countries in the region where the weapons might be off-loaded for shipment to land-locked Zimbabwe - including South Africa, Mozambique, Namibia and Angola.

The Chinese ship had to leave the South African port of Durban late last week after union dockworkers refused to unload it, and Spokesman Casey said U.S. officials are pleased by the broader response in the region to appeals to keep additional armaments out of Zimbabwe:

"Right now clearly is not the time that we would want to see anyone putting additional weapons, or additional material, into this system when the situation is so unsettled and when we have seen real and visible instances of abuses committed by the security forces as a result of the instability caused by the situation in that country," said Tom Casey.

The spokesman said administration officials are encouraged by the latest statement on the issue from Beijing where a Foreign Ministry spokeswoman - while defending the arms shipment as normal military trade - said China was considering recalling the vessel.

Casey said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African Affairs Jendayi Frazer is traveling to southern Africa this week for a previously-scheduled talks in South Africa, Zambia and Angola that would now have a heavy focus on Zimbabwe.

The United States has been urging Zimbabwe's neighboring states to use more leverage on the government of President Robert Mugabe to release official results from the March 29 presidential elections, and to respect the verdict of the voters.

Tabulations by non-government groups showed opposition candidate Morgan Tsvangerai defeating Mr. Mugabe, perhaps with the outright majority needed to avoid a run-off.

Asked if the United States agrees with an assertion Monday by British Foreign Secretary David Miliband, who said Harare authorities are trying to steal the election. Spokesman Casey said it is pretty hard to argue at this point that the Mugabe government intends to provide a factual account of what happened on election day.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