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하마스 측 ‘이스라엘은 인정 못하지만 1967년 이후 국경은 수용’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의 망명한 지도자는 21일 자신들은 이스라엘을 인정하지 않겠지만 1967년 제3차 중동전쟁 이전의 팔레스타인영토는 수용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마스 지도자, 칼레드 메샬은 시리아수도 다마스쿠스에서 카터 전 미국 대통령의 발언에 뒤이어 이같이 밝혔습니다.

카터 전 대통령은 앞서 하마스 지도자들이 이스라엘과의 평화 협정을 수용하고 평화로운 이웃국가로 상생할 이스라엘의 권리를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가자지구에 있는 하마스의 지도자 이스말리 하니야는 카터 전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에 대해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

The exiled leader of Hamas says his Palestinian militant group will not recognize Israel but is willing to accept a Palestinian state on pre-1967 borders.

Khaled Meshaal spoke today (Monday) in Damascus, shortly after former U.S. President Jimmy Carter said Hamas leaders told him they will accept a peace deal with Israel and accept the right of Israel to live as "a neighbor next door in peace."

Carter said such a deal must be approved in a Palestinian referendum.

Hamas leader Ismail Haniyah, who is based in the Gaza Strip, is yet to comment publicly on Mr. Carter's remarks.

U.S. State Department spokesman Tom Casey said he saw no fundamental changes in Hamas's position from its talks with Mr. Carter. Casey said Hamas still does not recognize Israel's right to exist and has not walked away from terrorism and violenc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