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숙 신임 평화교섭본부장 '북핵 중대국면 접어들어'


북핵 6자회담의 한국측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은 오늘 북핵 문제는 핵 신고 문제 타결과 핵폐기 협상의 진입 기로에 있다면서 북한이 핵 신고서를 제출하는 대로 6자회담의 조속한 개최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본부장은 또 한국 정부의 입장은 북한의 어떤 핵 보유도 용납하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완전한 핵 신고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신임 6자회담 수석대표인 김숙 한반도평화교섭 본부장은 “북핵 문제가 중대한 국면에 접어들었다”며 “북한이 핵 프로그램 신고서를 제출하는 대로 조속히 6자 회담을 개최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17일 취임 후 처음으로 가진 브리핑에서 김숙 신임 본부장은 “4개월간 지체됐던 핵 신고 문제 타결과 핵 폐기 협상의 진입 기로에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북핵문제는 현재 아주 중대한 국면에 접어들고 있습니다. 말하자면 중대한 ‘중간 매듭을 어떻게 짓느냐’하는 단계에 와있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4개월 동안 지체되고 있던 신고문제 타결과, 핵폐기 협상 진입의 기로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김 본부장은 “현재 6자 회담 참가국간 외교채널을 통한 논의가 지속 중”이라며 “신고서 내용이 오면 중국이 이를 공람한 뒤, 6자회담이 재개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핵 폐기 협상까지는 어려운 과정이며 길고 험난한 길이 될 것이라고 말해, 협상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임을 예고했습니다. 아울러 김 본부장은 북한의 어떠한 핵 보유도 용납하지 않는다는 현 정부의 기본원칙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신고하는 척하고 한쪽에서는 진실성을 받아들이는 척하고 하는 그런 것들은 없을 것입니다. 여태까지 제기된 문제에 관해서는 저희들이 시간이 걸리면 걸리는 대로 끝까지 규명해 나가겠고 따라서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에 내용도 중요하고 그 신고내용에 따른 철저한 검증과 규명과정도 저희가 결코 소홀할 수 없습니다.”

그러면서 ‘창조적 실용주의’를 교섭과정에서 발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해, 북핵협상 과정에서 미한 공조를 바탕으로 6자회담 대상국과도 긴밀히 협력할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의 테러지원국 명단 삭제를 위한 미국의 조치와 관련해선 “북한의 핵 신고와 미국측의 대응조치는 앞서거니 뒷서거니 할 것이며, 시차를 거의 두지 않고 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미 행정부의 45일이라는 의회통보 기간 후에 조치가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신고서 제출과 거의 동시에 미국에서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란 얘깁니다.

현재 북핵 6자 회담 대상국들은 핵 폐기 협상의 막바지 수순에 착수한 상황으로, 미국은 조만간 북한으로 외교관을 보내 ,핵 프로그램 신고서 작성을 위한 실무 협의를 갖고 플루토늄 관련 사항을 점검키로 했습니다.

핵 신고서 이후 검증 문제에 대해, 김 본부장은 “아직 관계국과 충분히 협의된 바 없으며 구체적인 내용이나 방법, 절차 등 세부사항은 6자 회담에 나가서 논의하려 한다”고 답했습니다. 따라서 UEP(우라늄농축프로그램) 검증이나 제3국과의 핵 협력 검증 등의 모니터링은 지금부터 검토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증의 구체적인 내용, 주체, 방법, 절차 이런 세부사항에 관해서는 사실상 6자회담에 나가서 논의를 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우라늄농축프로그램(UEP)에 대한 검증, 제3국과의 핵협력에 관한 검증 또는 모니터링 이런 것들은 다 지금부터 검토해서 관계국과 협의하고 6자회담에서 정식토의가 있어야 될 그런 문제로 봅니다”

김 신임 본부장은 외시 12회로 외교부에 들어와 북미 1과장과, 북미국장 등을 거친 대표적인 미국통으로 꼽힙니다.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북핵 협상을 매끄럽게 조율해온 천영우 전 본부장과는 달리, 외향적이고 직설적인 스타일이라는 게 외교 소식통의 전언입니다. 북미국장 시절, 한미 방위비 분담협상에서 한국측 분담액을 최초로 삭감하는 성과를 거두는 등 협상력이 탁월하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2006년 4월, 6자회담 수석대표인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 차관보의 후임으로 유력시됐지만, ‘음주운전 전력’이 문제가 돼 결국 차관보로 임명되지 못했습니다.

이후 제주도의 국제관계자문대사로 일하다 새 정부 들어 수석대표로 재기한 김 본부장은 유명환 장관과, 반기문 유엔사무총장과도 각별한 인연을 맺고 있다는 후문입니다.

미한공조를 강조해온 김숙 신임 본부장이 미북간 북핵 2단계 합의로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된 6자회담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주목됩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