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짐바브웨 정부, '야당 총재가 국가 반역행위' 주장 (E)


짐바브웨 정부가 야당 지도자 모건 칭기라이에 대해 국가 반역을 저질렀다고 비난하고 나섰습니다.

패트릭 치나마사 법무장관은 17일 발표한 성명에서 민주변화동맹의 칭기라이 당수가 영국의 고든 브라운 총리와 교신하면서, 짐바브웨를 식민 지배했던 영국과 공모해 정권교체를 획책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지난 16일 브라운 총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아프리카 연맹 회의에서 짐바브웨의 로버트 무가베 대통령이 지난달 29일 치러진 대통령 선거에서 승리했다고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유럽 집행위원회와 서방 선진 8개국도 17일 짐바브웨 정부에 대해 대통령 선거 결과를 조속히 공표하라고 촉구했습니다.

*****

Zimbabwe's government has accused opposition leader Morgan Tsvangirai of treason, saying he plotted with former colonial power Britain to force regime change in recent elections.

In a statement issued by state media today (Thursday), Justice Minister Patrick Chinamasa cites alleged correspondence between Mr. Tsvangirai and British Prime Minister Gordon Brown.

On Wednesday Mr. Brown said at a meeting of the U.N. Security Council and the African Union that no one believes Zimbabwe's President Robert Mugabe won the March 29th election.

The European Commission and the Group of Eight industrialized nations today joined other world powers in urging the quick release of the vote results.

South African President Thabo Mbeki, under pressure to take a tougher stance on Zimbabwe, has said the only way for mediators to resolve the post-election impasse is to continue talking with both the government and the opposition.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