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명박 대통령 ‘한미관계 포괄적 동맹관계 돼야’


미국을 방문중인 한국의 이명박 대통령은 16일 워싱턴에 도착해 지역 한인들과의 만남을 시작으로 워싱턴 방문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대통령 취임후 처음으로 미국을 방문중인 이명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 워싱턴D.C에서 열린 ‘워싱턴 한인 간담회’에서 한국과 미국간 동맹관계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서는 한미 FTA,자유무역 협정의 조속한 체결이 중요하다며 미국과 한국 두 나라의 의회에 조속한 비준을 촉구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또 한국의 새정부 출범 이후 보이고 있는 변화의 흐름을 소개하면서 한국의 경제 발전과 선진 일류 국가 도약을 위한 해외거주 한인들의 지지를 당부했습니다.

미국을 방문중인 이명박 한국 대통령은 이날, 워싱턴 D.C CAPITAL HILTON HOTEL에서 열린 ‘워싱턴 한인 간담회”에서 과거 다소 삐걱거렸던 양국간의 관계는 이제 새정부가 출범하면서 다시 회복될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피력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를 위해서는 한미자유무역 협정의 조속한 체결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한미 FTA 통과야 말로 한미관계를 한단계 높일 수 있다, 단순한 경제관계가 아니고, 아주 포괄적인 여러면에서 진정한 동맹관계로 발전시킬 수 있다고 봅니다. “

이명박 대통령은 최근 전세계적으로 침체 일로를 걷고 있는 경제 상황을 언급하면서, 한미 FTA가 체결되면 한국은 수출 시장을 확대하고, 미국은 역동적으로 성장하는 동아시아 지역에 진입할 수 있는 교두보를 확보하게 됨으로써 양국에 서로 이익이 된다고 역설했습니다.

“미국은 더더욱 도움이 될 것이다.지금 세계 경제가 동아시아만이 유일하게 고도의 성장을 하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대한민국과 FTA를 체결하면 미국이 이 동아시아 시장의 교두보를 만들 수 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또 최근 한국내 반미 감정에 대한 우려와 관련해 ‘한국민들이 미국을 싫어하지 않는다’고 강조하고 과거 정치적, 이념적으로 한미관계에서 손상을 입었지만, 이제 한국의 새정부가 출범한 이상 서로간의 오해가 풀리고 양국간의 관계가 개선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미국에 와계신 동포들이 저를 만나면 한미간 관계 큰일 났다고 걱정을 많이 하세요.우리는 이념적으로 정치적으로 손상입었지 긴 역사에 한미 관계에 손상을 입지 않았다. 그러나 서로 오해할만한 일들이 있었다. 이제 오해 그만하고 잘 지내자고 할려고 합니다. “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한국의 새정부가 추진중인 선진 일류 국가 건설을 위해서는 새로운 변화의 흐름이 필요하다고 역설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어 과거 한강의 기적을 이뤄낸 한국민의 저력이 다시 한번 발휘될 수 있도록 미주 한인들이 협력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경제 살리기를 기치로 내걸고 있는 이명박 대통령은 1시간 30여분간 진행된 이날 연설을 주로 한국의 경제 살리기와 이를 위한 방안들을 소개하는 데 할애했습니다.

미국 방문 사흘째를 맞고 있는 이명박 대통령은 18일 워싱턴 인근 메릴랜드 주에 있는 캠프 데이비드 대통령 별장에서 부시 대통령과 만찬을 가진 뒤 다음날인 19일 정상회담을 갖습니다.

한편 이명박 대통령은 한반도시간으로 19일 오전에 방영될 예정인 미국 CNN방송과 인터뷰에서 북한의 김정일 국방위원장에게 한반도의 참된 평화와 번영을 위해 함께 힘쓸 것을 제안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미국 방문전 가진 CNN과의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이 CNN방송 시청을 즐기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김 위원장은 이런 발전적 관계 형성을 위해 중대한 결정을 내릴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