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민주당원들 대선 후보로 오바마 선호


미국 민주당원 대부분은 버락 오바마 상원의원이 최근 '엘리트주의자'라는 공격을 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당 대통령 후보로 오바마 의원을 선호하는 것으로, 새로운 여론조사에서 밝혀졌습니다.

워싱턴 포스트 신문과 ABC 방송이 공동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오바마 의원은 경쟁자인 힐러리 클린턴 상원의원을 10% 포인트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오는 11월 대통령 선거에서 당선될 확률에서도 오바마 의원은 클린턴 의원을 2대1로 앞섰습니다.

이번 조사는 소도시 미국인들이 적대적인 감정을 갖고 있다는 오바마 의원의 발언을 놓고 논란이 벌어지는 가운데 실시됐습니다. 클린턴 의원과 공화당 대통령 후보인 존 맥케인 상원의원은 오바마 의원을 엘리트주의자라고 공격했습니다.

*****

A new opinion poll indicates most U.S. Democrats would prefer to see Senator Barack Obama emerge as the party's presidential nominee despite recent attacks describing him as "elitist."

The poll shows Obama with a 10-point lead over rival Senator Hillary Clinton. It also shows Obama with a two-to-one lead on which of the two Democrats is considered more electable in the general election in November.

The polling took place during a controversy over Obama's remarks describing small-town Americans as "bitter." Both Clinton and Republican presidential candidate John McCain responded by calling Obama "elitist."

The poll was conducted by "The Washington Post" newspaper and ABC News among a nationwide random sample of about 12-hundred adults.

Both Obama and Clinton today released new television advertisements critical of each other ahead of an April 22nd primary in the eastern state of Pennsylvania.

The candidates will hold a televised debate in Philadelphia, Pennsylvania tonigh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