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유가, 달러 약세로 배럴당 114달러 넘어 (E)


미국 달러화의 약세로 원유 상품에 대한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국제유가가 배럴 당 1백14달러를 넘어 또다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습니다.

16일 미국 뉴욕 상품거래소에서 5월 인도분 원유는 15일 종가보다 0.6% 오른 1백14달러 50센트에 거래됐습니다.

국제유가가 이같이 폭등한 데는 미국 달러화 약세에 따라 유로화 소지자들의 원유 구입 비용이 낮아진 것이 한 몫하고 있습니다. 미국 달러화 가치는 16일 1 유로 당 1달러 59 센트를 기록해 사상 최저치를 경신했습니다.

*****

The price of oil rose to a record high above 114 dollars a barrel today (Wednesday) as the sinking dollar made crude more attractive to investors.

Crude oil for May delivery rose to a record level of 114-dollars and 50 cents in New York, up about six-tenths of a percent from Tuesday's close.

The weak dollar makes commodities like crude oil cheaper for buyers using other currencies such as the euro. The dollar fell today to an all-time low against the European currency, which now buys one dollar and 59 cents.

Dealers say oil prices are rising also because of strong demand from China, whose economy grew 10-point-six percent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compared to a year ago).

Iran's oil minister (Gholam Hossein Nozari) is rejecting appeals from oil consuming nations for the OPEC oil cartel to increase production to help lower oil prices. Iran is a leading OPEC member.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