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부시 대통령 싱가포르 미-북 합의 동의

  • 최원기

미국의 조지 부시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를 풀기위해 지난 주 싱가포르에서 가진 미-북 잠정 합의에 대해 동의했다고 백악관이 14일 밝혔습니다.

백악관의 데이너 페리노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기자 회견에서 부시 대통령이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와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이 도출한 잠정 합의에 동의했느냐는 질문을 받고 “그렇다고 믿는다, 맞다”고 대답했습니다.

이어 페리노 대변인은 “미국이 기다리고 있는 것은 북한의 완전하고도 정확한 신고”라며 “우리는 아직까지 그런 신고를 확보하지 못했다”고 북한의 핵 신고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미국은 아직 북한으로 완전하고 정확한 신고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을 테러 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는 문제와 관련해 페리노 대변인은 “그것은 북한 핵 협상 패키지의 한 부분” 이라며 “일이 순서에 따라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페리노 대변인은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가 지난 주 좋은 회담을 했다”고 힐 차관보와 김계관 부상간의 싱가포르 회담을 긍정 평가했습니다.

이에 앞서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지난 11일 북한의 핵 신고 의무 완수 여부를 판단하기는 아직 이르다며 모든 핵 신고는 검증의 대상이라고 강조한 바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