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라이스 장관, '북핵신고 이행 여부 판단 일러' (E)


북한 정부의 핵 신고는 반드시 검증돼야 하고 검증 가능한 것이어야 한다고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이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또 북한 정부가 핵신고와 관련해 의무를 이행했는지의 여부를 판단할 단계에 이르지 않았다고 말해 미북간 싱가포르 회동 이후 고조되고 있는 낙관적 기류를 경계했습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11일 북 핵 협상 진전의 여부가 여전히 북한측에 달려 있음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이날 프랑크 발터 스타인마이어 독일 외무장관과 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 정부로부터 받는 모든 핵 관련 문서와 신고는 반드시 검증돼야 하고 검증 가능한 것이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또 북한 정부의 핵 신고 충족 여부를 아직 판단할 시점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북한 정부의 2단계 핵폐기 의무 이행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지점에 아직 이르지 않았다며, 따라서 미국 또한 북한의 핵 신고에 따른 미국의 의무 이행 여부를 판단할 단계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6자회담 2.13 합의에 따르면 북 핵 폐기 2단계에서 북한 정부는 핵 시설을 불능화하고 모든 핵 프로그램과 활동 내역을 신고하며, 미국은 이에 대한 상응 조치로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고 적성국교역법 적용 대상에서 제외해야 합니다.

북 핵 협상은 그러나 지난 몇 달 동안 북한 정부의 핵 신고 지연 등으로 교착상태에 놓여 있다가 지난 8일 6자회담 미북 수석대표의 싱가포르 회동 이후 급격히 해빙 조짐을 보여왔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싱가포르 회동 다음날인 9일 10. 3 합의 이행을 완결하는 데 있어서 필수적인 미국의 정치적 보상 조치와 핵 신고 문제에서 양측의 견해 일치가 이룩됐다고 밝혔고, 6자회담 미국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0일 기자들에게 미북 회동에서 6자회담 2단계 조치 완료를 위한 방안에 북한과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그러나 이날 교착상태가 타개됐느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한 채 판단 시기를 언급하며, 북한 정부가 이행해야 할 다음 순서, 즉 북한이 말하는 진실에 대한 검증 작업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라이스 장관은 평소 매번 말하던 ‘북한 정부의 완전하고 정확한 핵 신고’ 는 이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북 핵 협상에 정통한 소식통들은 부시 행정부가 북한 정부의 완전한 핵 신고에 매달리는 것 보다 북한이 핵활동을 재개하지 못하도록 확약하는 것이 더 중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미국 유력지 ‘워싱턴 포스트’는 11일 복수의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미국과 북한이 과거 북한의 우라늄 농축 관련 활동과 시리아와의 핵 협력 의혹 등 핵심 논쟁거리를 제껴두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었습니다.

미 국무부의 션 맥코맥 대변인은 11일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일부 간접적인 방식으로 핵 신고를 준비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한 질문에 직접적인 답변을 피한 채, 핵 신고 검증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맥코맥 대변인은 콘돌리자 라이스 국무장관은 북한 핵 신고에 대한 검증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의무를 준수하면 미국도 그에 따른 의무를 이행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의 소리 김영권 입니다.

*****

미국과 북한이 북 핵 신고 문제에 대한 합의를 이뤘다는 북측의 발표에도 불구하고 미국 관리들은 핵 문제 해결을 위해 아직도 해야할 일이 남아있다는 입장입니다.

콘돌리자 라이스 미 국무장관은 어제 (11일) 미국은 북한이 10.3 합의에 따른 “북 핵 신고 의무를 충족했는지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지점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9일 외무성 논평을 통해 ‘미국의 정치적 보상 조치와 핵 신고 문제에서 양측의 견해 일치가 이룩됐다’고 발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미국의 유력신문 ‘워싱턴 포스트’도 어제(11일) 양측이 싱가포르 양자회담에서 합의에 도달함에 따라 미국이 두가지 핵심 대북한 경제 제재조치를 해제할 준비가 돼있다고 보도했습니다.

U.S. officials say more work is needed to resolve the issue of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 despite Pyongyang's announcement that the two sides have reached a deal.

Secretary of State Condoleezza Rice said Friday that the U.S. could not verify whether the North Koreans had met their obligations under an earlier agreement, which asks the communist state for a full disclosure of its nuclear activities.

Earlier this week, Pyongyang said it had reached "consensus" with the U.S. on the form of its nuclear declaration, and on the compensation that North Korea will receive in return for transparency.

The U.S. "Washington Post" newspaper also reported Friday that the two sides had come to an agreement during this week's talks in Singapore.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