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G7 재무장관 회의 워싱턴서 열려 (E)


선진 7개국 G-7 재무장관들이 이곳 워싱턴에서 11일 회담을 열고 세계경제의 문제점들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미국과 일본, 독일, 영국, 프랑스, 이탈리아, 캐나다의 재무장관들은 경기둔화와 물가상승, 금융시장의 혼란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이와함께 금융시장 규제의 개선 방안도 주요 의제 가운데 하나입니다. 이번 G-7 회담에는 국제통화기금 IMF와 세계은행 총재 등, 다른 고위 경제관리들도 참석하고 있습니다.

이들은 이번 주말에도 회담을 열고 최근 일부 개발도상국들에서 시위를 불러일으킨 식량 가격의 폭등을 포함한 여러 경제 현안들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

Finance Ministers from the world's major industrialized countries are gathering in the United States to tackle problems with the global economy.

The Group of Seven finance chiefs are meeting in Washington today to discuss threats from the slowing economy, rising inflation, and financial market turmoil.

Representatives of the United States, Japan, Germany, the United Kingdom, France, Italy and Canada are also set to talk about better regulation of the financial markets.

Other top economic officials are here as well, including leaders of the International Monetary Fund and the World Bank. They are set to meet Saturday and Sunday to discuss economic issues including the soaring food prices that sparked recent protests in some developing countrie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