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달라이 라마, 미국 의회에 티베트 방문 요청 (E)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의 특사가 미국 의원들에 대해 가능한 한 조속히 티베트를 방문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로디 지아리 특사는 어제 미 의회 인권 모임에 참석해, 티베트 사태와 티베트인들의 고통에 대해 중국 정부가 전적으로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아리 특사는 중국이 티베트에서의 시위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1백 40명이 사망하고 수천 명이 체포됐다고 말했습니다.

지아리 특사는 또 달라이 라마는 베이징 올림픽을 반대하지 않으나, 올림픽 성화 봉송 구간에 티베트가 포함되는 것에는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 공화당의 크리스 스미스 하원의원은 국제구호단체들이 현재 구금상태에 있는 티베트인들을 만날 수 있도록 중국 정부가 허락할 것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제출했습니다.

*****

A special envoy for Tibet's exiled spiritual leader, the Dalai Lama, has called on U.S. lawmakers to make an urgent visit to Tibet as soon as possible.

Special envoy Lodi Gyari told the Congressional Rights Caucus in Washington Thursday that China must bear full responsibility for violence and suffering in Tibet.

Lodi Gyari said about 140 people have died and thousands have been arrested in China's crackdown on Tibetan protests.

The envoy rejected Beijing's claim that the Dalai Lama has instigated violence in an attempt to sabotage the Beijing Olympic Games in August.

He said the Dalai Lama does not oppose the Olympics, but does object to plans to include Tibet in the Olympic torch relay route.

Republican Representative Chris Smith introduced a resolution calling on the Chinese government to allow international aid groups access to Tibetan detainees.

Also Thursday, a group of elder statesmen ("the Elders") including Nobel laureates Desmond Tutu and Jimmy Carter urged China to engage in dialogue with the Dalai Lama.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