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에너지부, '북 핵시설 불능화에 4억여 달러 필요'

  • 최원기

북한의 영변 핵 시설을 불능화하기 위해서는 총 4억1천만 달러의 예산이 필요하다고 미국 정부 당국자가 밝혔습니다.

미국의 윌리엄 토비 에너지부 핵안보국 부국장은 어제 미 상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 출석해 북한의 핵 시설 불능화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토비 부국장은 이 자리에서 북한 비핵화가 어느 정도 진전될지 불확실하기 때문에 비용을 추정하는 게 다소 힘들다고 전제하고, "내일부터 전면적인 작업에 들어가 가장 빠른 시일 내에 불능화를 완료한다면 올해 5천만 달러가 추가로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은 영변 핵 시설 불능화를 위해 올해 9월 끝나는 2008 회계연도에 5천만 달러를 책정해 놓고 있습니다. 또 올해 10월부터 시작되는 2009 회계연도에는 3억6천만 달러를 요청해 놓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 둘을 합치면 미국이 영변 불능화를 위해 책정한 예산은 총 4억1천만 달러가 됩니다.

미국은 이밖에 올 회계연도에 북한에 대한 중유 지원 명목으로 이미 5천3백만 달러를 책정해 놓고 있습니다. 따라서 대북 중유 지원 비용까지 합치면 북 핵 불능화 비용은 4억6천만 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에 앞서 부시 행정부는 북 핵 6자회담에서 영변 핵 시설 불능화에 따른 미국이 부담키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미국은 북한이 핵 시설을 재가동하는 것을 막기 위해 지난 해 11월부터 영변에 전문가들을 상주시켜 핵 시설 불능화 작업을 해왔습니다.

미국은 영변 핵 시설을 불능화하기 위한 11개 조치 가운데 지금까지 8개 조치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