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힐 차관보, ‘북한 대남 행보 6자회담 영향 없을 것’


북 핵 6자회담의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는 최근 잇따르고 있는 북한의 대남 강경 행동과 발언이 북 핵 협상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며, 너무 과민하게 반응해선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자세한 소식 서울 VOA 김은지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 핵 6자회담의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미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일 최근 잇따르고 있는 북한의 대남 강경 행보가 북 핵 6자회담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아시아 소사이어티 코리아센터 창립 기념행사 참석차 방한한 힐 차관보는 1일 인천공항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 북한의 행동들은 다른 나라와의 관계 정상화를 논의하는 데 있어 부적절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미국과 한국은 북한의 행동에 과민하게 반응할 필요가 없다”면서 “북한의 행동에 담긴 선전적인 의미를 잘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지연되고 있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와 관련해 힐 차관보는, “제네바 협의와 이후 협의에서 진전이 있었지만 북한이 완전하고 정확한 핵 프로그램을 신고하기 전까지는 이런 진전은 의미가 없고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올해 핵 폐기를 완료한다는 목표가 유효하냐’는 질문에, “북한이 의지만 있다면 빨리 할 수 있다고 본다”면서 “그러나 현재 북한의 사정을 감안하면 결단을 내리기는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문제는 북한이 3단계 이행을 위한 근본적인 결단을 내려야 하는 데 있으며 북 핵 폐기를 위한 정치적 결단 외에도 식량난 등 내부 사정을 감안 할 때 결정을 내리기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차기 행정부와 협상하기 위해 시간을 끌고 있다는 관측에 대해서는 누구도 지금의 미국 행정부보다 나은 조건을 제시할 수 없을 것”이라며 “북한은 지금 결정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부시 행정부 임기 내에 북 핵 2단계를 넘어 3단계로 이행할 수 있을지에 대해 북한은 답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또 차기 6자회담은 핵 신고가 마무리되기 전에는 열 필요가 없으며 이번 아시아 순방 중에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을 만날 계획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힐 차관보는 ‘시리아 핵 협력설과 관련된 북한 측 인사의 명단을 북측에 제시했다’는 보도와 관련, “제네바에서 핵 신고와 관련해 북측과 많은 논의를 했다”면서 즉답을 피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지난 31일 워싱턴을 출발하기에 앞서 “인내심이 닳아 없어지고 있다”며 북한에 완전하고 정확한 핵 신고를 거듭 촉구한 뒤, 핵 프로그램 신고에 대해서는 “미-북 간 견해 차이가 좁혀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서울 방문 중 6자회담 한국 측 수석대표인 천영우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을 비롯한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들을 잇따라 만나, 북 핵 현안과 한-미 관계 발전방안 등에 대해 협의할 예정입니다.

2일에는 권종락 외교부 1차관과 이용준 외교부 차관보 등을 만나고, 저녁에는 아시아 소사이어티 코리아센터 창립기념 행사에 참석한 뒤 오는 3일 인도네시아로 출국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미국의 소리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