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부시 대통령, 우크라이나와 그루지아 나토 가입 지지


부시 미국 대통령이 우크라이나와 그루지아의 북대서양조약기구, 나토 가입을 거듭 강력히 지지했습니다.

오늘 우크라이나를 방문한 부시 대통령은 빅토르 유셴코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그같이 밝혔습니다.

양국 정상은 또 나토의 확대는 러시아를 겨냥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거듭 강조하고, 이번 주 나토 정상회의에서 다뤄질 회원국 확대에 대해 러시아가 거부권을 행사할 위치에 있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미국이 추진 중인 중부 유럽의 미사일 방어체제에 대해 러시아가 반대를 완화하는 대신, 미국이 우크라이나와 그루지아의 나토 가입을 지지하지 않는 방안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습니다.

한편 독일과 프랑스는 우크라이나와 그루지아가 나토 가입 절차를 밟을 준비가 돼 있는지에 대해 의구심을 나타냈습니다. 나토 회원국 가입은 기존 회원국 모두의 승인이 필요합니다.

*****

U.S. President George Bush has reaffirmed his strong support for initiating the NATO membership process for Ukraine and Georgia.

Mr Bush spoke today at a Kyiv news conference after talks with Ukrainian President Viktor Yushchenko.

Both Germany and France have expressed doubts on the readiness of the two countries for the NATO membership process. In Paris, French Prime Minister Francois Fillon repeated his country's stand, in effect denying them the required unanimous approval at this week's NATO summit in Bucharest.

Both President Bush and Mr. Yushchenko repeated previous assertions that NATO expansion is not aimed against Russia, and they insisted Moscow will have no veto on the issue when it comes up at the NATO summit.

Mr. Bush also stressed that the United States will not give up backing membership for Ukraine and Georgia in exchange for an easing of Russian opposition to U.S. plans for deploying a missile defense system in central Europe.

Mr. Yushchenko, for his part, stressed the importance of Ukraine's sovereignty and insisted that his country is on the right track.

Russia vehemently objects to further NATO expansion. Moscow also strongly opposes the U.S. missile plan that Washington insists is targeted at rogue states such as Iran.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