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짐바브웨 대통령/국회의원 선거 마감 (E)


아프리카 남부 국가 짐바브웨에서 29일 대통령 선거와 국회의원 총선거가 마감됐습니다. 현지 관리들은 아직 공식 투표율을 발표하지 않았으나 현지에서 취재중인 ‘미국의 소리’ 기자는 수도 하라레에서 선거 참여율이 저조해 보였다고 전했습니다.

이날 선거는 대체로 평화적으로 진행된 가운데 집권당의 한 총선후보의 고향도시인 불라와요에서는 폭탄이 터졌습니다. 부상자는 보고되지 않고 있습니다. 6선을 노리고 있는 로버트 무가베 현 대통령과 무소속 심바 마코니 후보와 야당 지도자인 민주변화운동의 모간 창기라이 후보 모두 선거승리를 예상해왔습니다.

창기라이 후보는 기자들에게 정부가 부정선거를 자행하고 있다고 재차 주장했습니다. 민주변화운동도 일부 선거 요원들의 투표소 접근이 금지됐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나 무가베 대통령은 자신은 양심상 부정행위를 할 수 없다며 부정선거 주장을 부인했습니다. (끝)

Polls are closing in Zimbabwe after elections that will determine the future of longtime President Robert Mugabe.

Millions of Zimbabweans cast votes today (Saturday) for president, parliament, and local councils. Officials have not released any figures on turnout, but a VOA reporter (Peta Thornycroft) said turnout appeared to be light in the capital, Harare, and nearby Mashonaland West province.

Voting has been mostly peaceful, although a bomb went off in the home a ruling party parliamentary candidate (Judith Mkwanda) in the city of Bulawayo. No injuries were reported.

Mr. Mugabe and his main challengers -- (independent candidate) Simba Makoni and (opposition leader) Morgan Tsvangirai -- have all predicted victory.

Speaking to reporters, Mr. Tsvangirai renewed his assertion that the government is trying to steal the vote. The opposition Movement for Democratic Change said some of its polling agents were barred from voting stations.

Mr. Mugabe rejected the rigging allegations, saying his conscience does not allow him to cheat.

The president's challengers say Zimbabwe needs new leadership following an economic collapse that has seen inflation rise above 100-thousand percen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