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서해상에서 단거리 미사일 발사

  • 최원기

북한이 서해상에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또 북한 군사당국은 서해의 북방한계선 (NLL)이 ‘유령선’ 이라고 주장했습니다.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과 미국 정부의 반응을 최원기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북한이 28일 오전 10시 30분 서해상에서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습니다.

한국 국방부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북한은 이날 서해상 북한 측 수역에서 ‘스틱스’ 미사일로 추정되는 단거리 미사일 3발 가량을 발사했습니다. ‘스틱스’는 옛 소련이 개발한 함대함 미사일로 사정거리가 46 킬로미터입니다.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것은 지난 해 6월 동해상에 미사일을 발사한 지 9개월만의 일입니다.

한국 청와대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담담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북한이 통상적인 군사훈련의 일환으로 미사일을 발사한 것으로 본다며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또 “봄철에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다고 예측했었다”며 “미사일 발사는 돌발적인 것이라기 보다는 통상적인 훈련인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는 이날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던 중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보고받고 별다른 언급을 하지 않았다고 청와대 측은 전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현재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의도를 면밀히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국방부는 미사일 발사가 북한군의 동계훈련 차원에서 이뤄졌는지, 또는 개성공단 내 한국 정부 관계자 추방에 이어 한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려는 의도에서 비롯된 것인지 두 가지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습니다. 앞서 북한은 지난 27일 개성공단에 상주하고 있던 남북경협사무소의 통일부 직원 등 정부 관계자 11명을 강제로 철수시켰습니다.

북한은 또 미사일을 발사한 28일 담화를 통해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북한 인민군 해군사령부 대변인은 북방한계선이 ‘유령선’이라며, “우리의 영해에 기어들어 돌아치고 있는 남조선군 전투 함선들의 무모한 군사적 도발행위를 결코 보고만 있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 대해 “건설적이지 못한 행동”이라고 지적하고, 북한은 미사일을 발사하기 보다는 완전하고 정확한 핵 신고와 핵 시설 불능화에 주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고든 존드로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통해 “미국은 북한이 미사일 시험발사를 자제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면서 “이런 행위는 건설적인 행동이 아니다”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소리 최원기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