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법원, '일본군 오키나와 민간인 집단자살 관여' 판결 (E)


일본 군이 2차대전 말기 오키나와 섬에서 민간인들의 집단 자살에 관여한 것으로 인정된다는 일본 법원의 판결이 나왔습니다.

일본 법원은 노벨 문학상 수상자인 작가 오에 겐자부로가 지난 1970년 발간한 저서에 대해 두 명의 일본 재향군인이 제기한 명예훼손 소송을 기각했습니다.

법원은 오에의 책이 2십만 명의 사망자를 낸 미군과 일본군간의 1945년 오키나와 전투를 정확하게 기술하고 있다고 판결했습니다.

역사 자료에 따르면 당시 일본군 관리들은 오키나와 섬 주민들에게 미군에 투항하지 말고 자살할 것을 강요했습니다.

A Japanese court says the country's military forces played a role in mass suicides on the island of Okinawa in the waning days of World War Two.

The court's decision today (Friday) dismissed a libel suit brought by two elderly war veterans against Nobel Prize-winning author Kenzaburo Oe and his publisher over a book of essays first published in 1970.

The court says the book accurately portrayed accounts relating to the 1945 Battle of Okinawa between U.S. and Japanese forces that left 200-thousand people dead. Historical accounts say Japanese military officials forced civilians to kill themselves, rather than surrender to the Americans.

The government's decision last year to tone down references in school textbooks about the military's involvement in the suicides sparked furious debate in Japan. The accounts were restored after mass protests on Okinawa.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