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티베트 라사에 외국 기자 도착 (E)


티베트에서 중국 통치에 반대하는 항의시위가 일어난 후 처음으로 외국 기자 일진이 26일 티베트 수도 라싸에 도착했습니다.

26일, 이틀 일정으로 시작된 외국기자들의 티베트방문중에 중국관리들이 동행합니다. 외국기자 방문단의 일원으로 티베트를 방문한 AP통신 기자는 아직도 경찰들이 라싸 시내 곳곳에 배치돼 엄중한 경계를 펴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국제 언론들은 당초 수도 라싸에서 평화적인 시위가 폭력으로 번지고 라싸 외곽으로 확산되면서 현지의 소요사태 현장을 사진으로 전송했습니다. 그러나 그후 중국 당국은 티베트 항의시위사태에 관한 독자적인 취재활동을 엄격히 규제해 왔습니다.

기자들은 라싸 등 티베트 여행을 금지당했습니다.

중국 당국은 언론인들을 보호하기 위해 그같은 조치가 취해졌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

The first group of foreign journalists to visit Tibet since violent protests broke out against Chinese rule has arrived in the capital, Lhasa.

Chinese officials are escorting the journalists during the two-day trip that began today (Wednesday). An Associated Press reporter in the group (one of 26 reporters on the tour) says Lhasa is still under lockdown, with a heavy police presence throughout the city.

International media initially obtained some footage of the unrest in Lhasa after peaceful protests turned violent and spread outside the capital. But since then, Chinese authorities have been tightly restricting any independent coverage of developments.

Reporters have been barred from traveling to Lhasa and other Tibetan areas. China says the restrictions were imposed to protect journalists.

Tibet's exiled spiritual leader, the Dalai Lama, welcomed the visit by journalists to Lhasa, but expressed his hope that they would be given complete freedom to understand, as he put it, the real situation in Tibet.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