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WHO, 북한 결핵 환자·사망자 수 세계 평균 밑돌아


북한에서는 인구 10만명 당 결핵환자가 1백80명, 결핵으로 인한 사망자는 14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세계보건기구 WHO가 발표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좀더 자세한 내용 전해드립니다.

세계보건기구 WHO는 24일의 `세계 결핵의 날'에 즈음해 지난 주 발표한 ‘세계 결핵통제 2008' 보고서에서, 전세계 2백2개국의 10만명 당 평균 결핵환자와 사망자 수를 각각 2백19명과 25명으로 집계했습니다. 이같은 집계에 따르면 북한의 상황은 WHO의 평균치에 비해서는 양호한 것입니다.

WHO는 보고서에서 북한에서 ‘전염성 결핵환자(smear-positive)’ 발견율은 97%이며, 이에 대한 치료 성공률은 89%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WHO이 목표로 세운 ‘전염성 결핵환자’ 발견율은 70%, 치료 성공률은 85%입니다.

보고서를 작성한 WHO의 캐더린 플로이드 박사는 결핵 퇴치의 핵심은 발견에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플로이드 씨는 세계 각국이 결핵 발병 사례를 더 찾아내지 못한다면, 결핵 퇴치율 역시 개선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WHO 보고서는 2006년 한 해 북한에서는 4만 2천 1백47명의 결핵환자가 새롭게 발생했으며, 같은 해 3천 3백70명이 결핵으로 사망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의 2006년 결핵 수치는 1990년에 비해 뚜렷한 개선을 보이고 있습니다.

2006년에 북한의 인구 10만명 당 결핵환자는 1백80명, 결핵 사망자 수는 14명으로 추정됐지만 1990년에는 인구 10만명 당 결핵환자가 4백31명에 사망자 수는 59명이었던 것으로 WHO는 추정했습니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감소에 기여한 요소로 WHO 승인 치료법인 DOTS 즉, ‘단기 직접 관찰치료’의 도입을 들고 있습니다. DOTS 법은 대략 6개월 간 지속되는 치료법으로 결핵환자가 빠짐없이 제때 치료약을 복용하도록 꾸준히 관리하는 방식입니다.

북한에는 DOTS 법이 1998년 7개 시범군에 처음 도입돼 현재 전국적으로 시행되고 있다고 WHO는 밝혔습니다.

미국의 소리 조은정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