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올메르트 ‘동예루살렘 정착촌 건설 계속할 것’ (E)


이스라엘의 에후드 올메르트 총리는 국제적인 우려에도 불구하고 동예루살렘 점령지에서 정착촌 건설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인들이 미래의 팔레스타인 수도로 삼겠다고 주장하고 있는 예루살렘의 유태인 거주지역인 하르 호마에서 수백채의 아파트를 새로 지을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올메르트 총리는 17일, 이스라엘을 방문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회담을 마친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이스라엘이 하르호마와 같은 지역을 포기할 기회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스라엘의 트지피 리브니 외무장관과 팔레스타인의 상대역 아메드 쿠레이아는 17일 이스라엘 정착촌 건설을 둘러싼 양측의 불협화음에도 불구하고 평화회담을 재개했습니다.

*****

Israeli Prime Minister Ehud Olmert says Israel will continue to build in occupied east Jerusalem despite international concern that such action may harm the Mideast peace process.

Israel plans to build hundreds of new apartments in Har Homa, a Jewish neighborhood in a part of Jerusalem claimed by the Palestinians as the capital of a future Palestinian state.

Mr. Olmert said today (Monday) there is, in his words, "no chance" Israel will give up a neighborhood like Har Homa.

Israeli Foreign Minister Tzipi Livni and chief Palestinian negotiator Ahmed Qureia resumed peace talks today in Jerusalem despite disagreements about Israel's construction plans.

It was their first publicly-acknowledged meeting since Israel began a military offensive against Gaza militants last month.

Palestinian President Mahmoud Abbas briefly suspended the talks to protest the Israeli offensive, which killed at least 120 Palestinians, including civilians.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