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당국, 라싸 항의시위 가담자 색출 중 (E)


중국 당국이 라싸에서 시위 참가자들에게 자수하지 않을 경우 엄벌에 처해질 것이라는 당국의 마감시한이 지나갔습니다.

목격자들은 현재 라싸 시가 봉쇄되고 있으며, 허가없이 거리에 나온 사람들은 체포될 수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군대가 거리를 순찰하고 있으며, 보안군이 가가호호 찾아 다니며 지난 주의 항의시위에 가담했던 사람들을 찾아내고 있습니다.

미국의 본부를 둔 국제티베트운동은 투항마감시한이 지난 후 주민들이 군대의 움직임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라싸에서 시작된 항의시위가 다른 지역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앞서 티베트의 치앙바 푼코그 성장은 투항마감시한 이전에 자수하거나 정보를 제공하는 사람들은 관대한 처분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A midnight (1600 UTC) deadline in the Tibetan capital of Lhasa has passed after Chinese officials warned rioters to turn themselves in or face serious punishment.

Witnesses say Lhasa is under lock-down and that anyone who goes out on the streets without a permit will be arrested. Troops are patrolling the streets and authorities are continuing a door to door search for those involved in last week's peaceful rally that turned violent.

The U.S.-based International Campaign for Tibet says residents are fearful of a military sweep after the midnight deadline. Meanwhile, protests in Lhasa have spread to other regions of China.

Earlier today (Monday), Tibet's governor Qiangba Puncog (also known as Jampa Phuntsok) said those who surrendered before the deadline and provide information would be given leniency.

China says rioters killed 13 innocent civilians during last week's protests in Lhasa, but Tibetan groups outside the country say at least 80 Tibetans were killed. No death toll figures have been confirmed.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