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북 제네바 회담, 합의 없이 종료

  • 윤국한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 문제를 둘러싼 교착상태를 타개하기 위해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미국과 북한의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이 별다른 성과 없이 하룻만에 끝났습니다. 미국 측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차관보는 어제 자정 무렵까지 세 차례에 걸쳐 이어진 회동에서 북한 측과 심도있는 협의를 통해 진전을 이뤘다면서도, 현 상황에 돌파구를 마련하지는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양측은 당초 오늘까지 회담을 계속할 예정이었지만 힐 차관보는 둘째 날 회의 없이 제네바를 떠났으며, 차석대표들이 남아 주말까지 추가 협의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좀더 자세한 소식 전해드립니다.

북한의 핵 프로그램 신고를 둘러싼 교착상태 해소 여부가 관심을 모았던 미국과 북한 측의 제네바 회담이 일단 특별한 합의 없이 끝났습니다.

이에 따라 지난 해 말 이래 두 달 넘게 계속돼온 북 핵 교착상태가 계속될 전망입니다.

미국의 6자회담 수석대표인 크리스토퍼 힐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는 14일 기자들과 만나, "김계관 부상과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눴다"면서도 "상황을 진전시킬 준비가 돼 있는지에 대해서는 말할 수 있는 입장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의 이같은 발언은 전날 열린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과의 회담에 대해 양측 모두 워싱턴과 평양으로부터 다음 지시를 기다려야 하는 상황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힐 차관보는 당초 예정됐던 북한 측과의 이틀째 회담을 갖지 않고 14일 오전 다음 행선지인 폴란드로 출발하면서 `주말에도 계속 북한 측과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힐 차관보를 수행했던 성 김 국무부 한국과장이 현지에 남아 14일과 15일 이틀 간 북한 측과 추가 협의를 벌일 예정입니다.

미-북 양측은 지난 달 19일 베이징에서의 회동 이후 약 한 달 만에 열린 이번 수석대표 회담에서 북한의 우라늄 농축과 시리아와의 핵 협력 의혹 등 핵 신고와 관련한 핵심쟁점들을 집중 논의했습니다.

양측은 또 북한에 대한 중유 제공과 인도주의적 지원,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문제 등에 대해서도 협의했다고 힐 차관보는 밝혔습니다.

힐 차관보는 13일 밤 제네바의 미국대표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한 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과 "핵 신고의 형식과 실질적인 내용 등에 관해 매우 의미 있는 논의를 했다"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특히 핵 신고 문제를 둘러싼 교착상태가 장기간 계속되고 있는 점을 들어, "북한 측에 속도를 높여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김계관 부상은 우라늄 농축 등 핵심현안에 대해 기존의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김 부상은 힐 차관보와 저녁식사를 마치고 나오던 중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라늄 농축과 시리아와의 핵 협력설에 대해 강력히 부인했습니다.

김 부상은 또 6자회담 `10.3 합의' 2단계 조치에 대해 언급하면서 "미국이 해주기로 한 부분이 늦어지고 있어 우리가 해야 할 부분도 늦추는 방향으로 잡고 있다"며, "앞으로 우리가 해야 할 것은 해나갈 것인 만큼 미국도 자신들이 해야 할 부분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힐 차관보는 이와 관련, "북한 측은 우라늄 농축 문제와 관련한 그들의 입장을 주장했지만 우리는 이에 대해 다른 견해를 제시했다"고 밝혔습니다.

힐 차관보는 따라서 이번 회담에서 "일부 진전이 있었지만 목표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힐 차관보와 김계관 부상은 13일 오전과 오후에 걸쳐 제네바 주재 미국대표부와 북한대표부를 오가며 5시간 가까이 만난 데 이어, 시내 음식점에서 저녁식사를 같이 하며 밤 늦도록 쟁점들에 대해 협의했습니다.

한편 미국과 북한 양측이 핵 신고를 둘러싼 핵심쟁점에 대해 여전히 합의에 이르지 못함에 따라 이 문제는 앞으로도 교착상태를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가까운 시일 내에 6자회담이 재개되는 것도 기대하기 어려울 전망입니다.

다만 양측이 차석대표 수준의 접촉을 주말까지 계속하기로 한 점과, 힐 차관보가 조만간 김계관 부상을 다시 만날 가능성을 내비침에 따라, 상황이 급진전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