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EU 정상들, 브뤼셀에서 경제·환경 문제 논의 (E)


유럽연합 지도자들은 13일 브뤼셀에서 금융시장을 안정시키고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한 에너지개혁계획 시간표를 마련하기 위한 정상회담에 들어갔습니다.

유럽연합이 발표한 성명은 이틀간 열리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27개 회원국의 경제성장과 고용 창출을 위한 지침을 승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상들은 또한 북아프리카와 중동을 포함한 새로운 지중해연합을 창설하자는 프랑스의 논란많은 제안에 관해 토론을 벌일 것으로 보입니다.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지중해연합 창설안이 일부 유럽연합 국가들을 배제하게 될 것이라는 강한 우려를 표시했습니다.

*****

European Union leaders have opened a summit in Brussels on ways to stabilize financial markets, and set a strict timetable for implementing energy reform measures to fight climate change.

A European Union statement says heads of state and government at the two-day gathering will also approve guidelines for economic growth and employment opportunities in the 27-nation bloc.

Additionally, leaders are expected to debate a controversial French proposal to form a new Mediterranean Union that would include North African and Middle East countries.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has voiced strong concern that the proposed Mediterranean grouping would exclude some EU members.

European Commission President Jose Manuel Barroso said in
January that a proposed carbon reduction plan would cost each European consumer four dollars-37-cents a week. He also warned that the cost of doing nothing is 10 times greater.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