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라크 두 건의 폭탄테러로 미군 8명 숨져 (E)


이라크 디얄라 지방에서 어제 발생한 폭탄 테러로 미군 병사 3명과 통역관 1명이 사망했습니다.

이라크의 수도 바그다드에서도 순찰을 돌던 미군 병사 5명이 폭탄 테러 공격으로 숨졌다고 미군 당국이 밝혔습니다.

상대적으로 치안이 안정된 쿠르드 북부에서도 차량 폭탄이 터져 적어도 2명이 사망하고 30명이 부상했습니다. 바그다드 북동부의 무크다디야에서는 자살폭탄 테러로 2명이 숨지고 20명 이상이 다쳤습니다.

The U.S. military says a bomb attack Monday killed three American soldiers and their translator in the Iraqi province of Diyala.

Earlier in a separate incident, the military said a suspected suicide bomb attack killed five U.S. soldiers on foot patrol in Baghdad.

In other attacks Monday, a car bomb killed at least two people and wounded up to 30 others in the relatively stable Kurdish north (in the provincial capital of Sulaimaniya).

In Muqdadiya, northeast of Baghdad, a suicide bomber killed two people and wounded more than 20 others.

In Diyala, a female suicide bomber blew herself up outside the home of a local tribal leader (Sheikh Ghadban al-Karkhi), killing him and three others.

XS
SM
MD
LG